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591 0292020012357670591 05 0506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19540000 1579719622000 김학범 감독 부담 내색 선수 2001231001

김학범, "이동준-이동경 교체 투입, 도박이었으나 선수 믿었다" [오!쎈 빠툼타니]

글자크기
OSEN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이 경기장을 바라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이동준과 이동경을 교체로 쓴 것은 승패를 가르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도박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선수들을 믿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새벽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끝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의 결승골과 이동경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결승 진출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또한 김학범호는 선배들이 세웠던 8회 연속 올림픽행 기록을 9회 연속으로 늘렸다.

경기 종료 후 김학범 감독은 “1차 목표를 달성한 선수에게 감사한다. 2차 목표는 이번 대회 우승이다. 2차 목표를 향해서 계속해서 달려나갈 생각”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김학범 감독은 “부담이 많은 경기였다.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라며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한 두 번의 기회가 있지만 한 번으로 끝내고 싶었다”라는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이번 대회 매경기 로테이션을 가동하면서도 5연승을 거둔 김학범 감독은 “여기 올 때부터 미리 경기 준비를 해놨다”라며 “훈련할 때부터 반복해서 경쟁을 유도해왔다. 어떤 선수가 나가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단계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숫자를 바꾼다고 생각하지만 상대에 따라 분석하고, 그에 맞는 선수를 먼저 내보낸다”라고 덧붙였다.

호주와 경기에서도 김학범 감독의 용병술이 빛났다. 교체 투입된 이동경이 쐐기골을 터뜨렸고, 이동준 또한 활발한 움직임으로 호주를 압박했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경기의 카드는 교체 멤버”라며 “이동준과 이동경을 교체로 쓴 것은 그 선수들의 역할이 승패를 가르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도박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선수들을 믿었다”라며 선수들에 대한 신뢰를 밝혔다.
OSEN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다음은 김학범 감독과 일문일답.

- 전반에 좋은 기회 많았는데 골로 이뤄지지 않았다. 하프타임때 어떤 이야기를 했나.

▲ 이날 경기는 120분까지 간다는 생각으로 경기를 하라고 주문을 했다. 상대는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 저하가 나오고 우리 승부수는 후반이라고 한 게 맞아떨어졌다. 라커룸에서는 선수들이 당황한 부분이 보여서 차분하게 가면 좋은 경기할 수 있다고 했다. 급하게 하다 보니 패스가 떠다녀서 밑으로 깔아서 하면 득점이 날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 올림픽 진출에 연속이라는 것이 걸려있어서 부담감이 컸을 텐데.

▲ 부담이 많은 경기였다. 부담 없다면 거짓말이다. 제 자신도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한 두 번의 기회가 있지만 한 번의 기회로 끝내고 싶었다. 선수들에게 우리에게는 한 경기밖에 없으니 꼭 이기자라고 주문했다. 내자신도 부담이 컸지만 내색은 못하고 선수를 믿었다.

- 지도자로서 베테랑인데 아시안게임과 마찬가지로 동기부여의 원동력은.

▲ 우승도 많이 해봤지만 매경기가 힘들다. 어떤 경기도 준비 소홀히 할 수 없다. 매경기 긴장감에 피가 마른다. 그런 것을 이겨내고 승리하면 지도자로서 보람도 느낀다.

- 이번 경기에서 8강전에서 5명이나 바꿨다.

▲ 여기 올 때부터 미리 경기를 준비해놨다. 체력 소모도 많고, 더운 날씨에 체력적으로 힘들다. 선수를 소집해서 훈련할 때부터 계속적으로 반복해서 경쟁을 유도해왔다. 그러다보니 어떤 선수가 나가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단계를 만들었다. 그렇게 준비한 게 잘 맞아떨어졌다. 숫자를 바꾼다고 생각하지만 상대에 따라 분석하고, 그에 맞는 선수를 먼저 내보낸다.

- 후반 투입된 선수가 대박을 터트리는데. 어떻게 보나.

▲ 이번 경기의 카드는 교체 멤버다. 이동준, 이동경을 교체로 쓴 것은 그 선수들의 역할이 승패를 가르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그런 전략을 짰다. 뒤에 있는 선수들이 그런 믿음을 줬다. 도박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선수들을 믿었다, 충분히 할 수 있다는 주문을 한 게 잘 맞아떨어졌다. 이제 또 결승전을 준비해야 한다.
OSEN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선제골을 넣은 김대원이 기빠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