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9333 0032020012057599333 05 0506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2235000 1579492244000

호주와 결전 앞둔 김학범호, 하루 쉬어가려다 '훈련장 복귀'(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4강 진출한 김학범호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의 극적인 결승골로 요르단을 꺾고 4강 진출에 성공한 선수들이 경기 뒤 자축하고 있다. 2020.1.19 uwg806@yna.co.kr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요르단과 8강전에서 승리하면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출전권 확보에 '1승' 만을 남겨두고 하루 휴식을 취하려던 김학범호가 다시 훈련장으로 향한다.

그라운드 훈련 대신 숙소 피트니스센터와 수영장에서 휴식을 겸한 회복훈련을 하려던 계획을 바꿔 다시 야외 훈련장에서 비공개 전술 훈련을 하기로 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9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이동경(울산)의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극장골'로 2-1 승리를 거두고 준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22일 치러지는 호주와 4강에서 승리하면 결승전(26일) 결과에 상관없이 이번 대회에 3장이 걸린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김학범호는 요르단을 상대로 전반 16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후반 들어 수비 조직력이 흔들리며 후반 30분 야잔 압달라 알나이마트에게 동점골을 허용, 연장전 진입의 위기에 빠졌다가 이동경의 결승골로 진땀승을 거뒀다.

고온다습한 날씨에서 강행군을 이어가는 만큼 김학범 감독은 20일 훈련 장소를 실외 대신 실내로 전환했다.

하지만 김 감독은 생각을 바꿔 호주전에 대비한 전술 훈련을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다.

김 감독은 앞서 지난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마친 뒤 16일 훈련을 숙소에서 치르면서 선수들에게 휴식을 준 바 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