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466 0972020011757567466 06 0602001 6.0.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0738000 1579260966000 related

'TV는 사랑을 싣고' 슬리피, 꿈에 그리던 은사님 만나 눈물 "죄송해요"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슬리피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래퍼 슬리피가 은사님을 만나 눈물을 흘렸다.

17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데뷔 14년차 래퍼 슬리피가 재수학원 수학 선생님을 찾아 나섰다.

이날 슬리피는 어린 시절을 두고 "부천에서 가장 큰 아파트에 살며 승용차와 TV가 두 대씩 있을 정도로 남부럽지 않게 부유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그가 중학교 2학년이던 1997년 IMF 이후 집안 형편이 순식간에 달라졌다고. 슬리피는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온 집안에 빨간딱지가 도배됐다. 순식간에 월세살이를 하게 됐다. 부모님의 싸움을 피해 항상 어두운 장롱 안에 들어갔다"고 고백했다. 급격하게 기운 가세에 부모님의 불화 또한 심해지며 아버지는 소식이 끊기게 되었다고.

이어 "고생을 몰랐던 어머니가 서빙, 주방일을 많이 하셨다. 나중에도 오래 하셨다. 얼마 전까지 일을 하셨다. 제가 인기를 얻어도 일을 하고 있었다. 내가 예능 신인상을 받아도 식당 일이 계속됐다. 이런 상황을 참을 수 없었다. 아들이 가순데 왜 일을 하냐는 질문이 많았지만 전혀 벌이가 없었다. 그래서 어머니가 제 존재를 숨겼다. 그리고 최근에 어머니가 C형 간염으로 고생 중이다. 가장 화가 나는 건 아픈데 병원을 안 가신다"며 힘든 심경을 전했다.

또 슬리피는 불우한 학생 시절을 두고 "재수 시절 한달 10만 원으로 살아야 했다. 도시락에 반찬 추가금 500원도 부담이 됐다. 저렴한 도시락을 먹으면서 안타까웠던 기억이 난다"고 떠올렸다.

이어 "부모님에게 투정부릴 사정이 안됐다. 어머니 홀로 생활비를 감당하셔야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무거운 짐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를 듣던 김용만은 "내가 꼭 최고급 도시락을 사주고 싶다"고 답해 슬리피의 미소를 자아냈다. 이후 김용만은 개인 카드를 꺼내 결제했고 슬리피는 "이렇게 최고급으로 먹다니"라면서 감격했다.

이후 수학 선생님을 만난 슬리피는 "내가 찾아뵌다고 하고 연락을 못 드렸다. 마치 배신한 기분"이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슬리피를 따스하게 안아주던 선생님 역시 "학원 강사를 찾아줄 줄 몰랐다. 사실 투병 중이다. 그래서 학원에 알리지 않고 생활을 정리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