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716 0522019121056813716 05 0507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71640000 1575971761000

[MLB] 류현진, 유력 행선지로 토론토·화이트삭스 급부상… 다저스와는 결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의 유력 행선지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급부상했다.

미국 매체 시카고 트리뷴은 10일(한국시간)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류현진(32)을 비롯해 매디슨 범가너(30), 댈러스 카이클(31) 등 선발투수 자원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상황에서 화이트삭스는 게릿 콜 보다 한 급 아래인 류현진, 범가너, 카이클을 영입대상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류현진의 유력 행선지로 화이트삭스와 토론토가 급부상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9.12.10 yoonge9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MLB 스토브리그에는 '특급' 선발투수 자원이 넘쳐났다. 초대형 FA로 분류되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원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와 7년 2억4500만달러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으며, 잭 휠러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5년 1억1800만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여기에 휴스턴 애스트로스 게릿 콜에게는 뉴욕 양키스가 7년 2억4500만달러의 계약을 제시했으며, '빅 마켓'으로 분류되는 LA 에인절스와 LA 다저스가 눈독을 들이고 있는 상황이다.

화이트삭스는 휠러에게 필라델피아가 제시한 계약 금액보다 더 큰 액수를 제시했지만, 거절당했다. 이에 대안으로 류현진과 범가너 등 3선발급 이상의 투수들을 물색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카고 트리뷴은 류현진의 부상 이력과 성적을 설명하면서 야스마니 그랜달과 호흡을 맞췄다는 것을 언급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이) 최근 영입한 포수 그랜달과 다저스에서 호흡을 맞춰봤다는 점은 긍정적이다"고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류현진.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9.12.10 yoonge9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토론토까지 류현진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진행 중인 2019시즌 윈터 미팅에서 토론토의 영입리스트는 바뀌지 않았지만, 스트라스버그가 워싱턴과 계약을 맺으면서 시장이 변했다"고 강조했다.

토론토와 화이트삭스는 스트라스버그 영입에 초첨을 맞추고 있었지만, 예상외로 스트라스버그가 워싱턴과 빠르게 계약을 마치면서 계획이 틀어졌다. 여기에 콜까지 계약이 앞당겨진다면 선발투수 기근에서 벗어날 수 없는 상황이다.

류현진의 원소속팀 LA 다저스는 류현진을 잔류시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MLB.com 다저스 담당인 켄 거닉 기자는 "LA 다저스의 앤드류 프리드먼 야구 운영 부문 사장이 현재 필요한 유일한 포지션을 불펜이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포지션은 유연하다. 다저스가 목표로 삼은 FA는 12명 정도가 있다. 이번 주에 트레이드 목표가 결정될 것을 기대한다. 마무리 투수는 켄리 잰슨이다. 다저스는 경기 후반 옵션(불펜투수)을 추가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다저스는 FA 최정상급 투수 콜과 스트라스버그를 영입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스트라스버그는 이미 잔류를 선택했고, 양키스와 에인절스가 콜에게 천문학적인 액수를 제안했다.

이에 다저스는 선발투수 영입보다 불펜진을 보강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류현진은 미국 서부에서 머물기를 바라고 있지만, 그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