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0771 0362019112156410771 06 0602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3080000 1574293270000 related

“마음을 여세요”..박연수, 2살 연하 셰프 토니정과 첫 소개팅→로맨스 시작? (종합)

글자크기
한국일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연수가 셰프 토니정과 소개팅 이후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연수와 셰프 토니정이 첫 소개팅에서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멤버들의 두 번째 날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에게는 소개팅 상대가 주어졌고, 상대가 배우 박서준을 닮았다는 이야기에 박연수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내가 하겠다”며 소개팅을 자처했다. 이후 박연수는 머리, 피부 관리 등에 열을 올리며 생애 첫 소개팅에 들뜬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연수는 소개팅 장소에 등장했고, 이후 소개팅 상대인 정주천이 모습을 드러냈다. 박연수 보다 2살 연하인 정주천의 직업은 레스토랑의 총괄 셰프로, 본명보다 ‘토니정’이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인물이었다.

토니정은 박연수와 대화를 나누던 중 “낯이 익다”며 박연수를 알아보는 듯한 말을 꺼내 그를 당황시켰다. 이에 박연수는 조심스럽게 자신의 이혼 사실과 현재 두 아이를 양육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꺼냈고, 토니정은 “나는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로 박연수의 마음을 달랬다.

박연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혼자 자격지심을 느꼈다. 미혼의 연하남이 등장해 놀랐다”며 예상치 못한 조건의 소개팅 상대의 등장에 놀랐음을 언급했다. 그러나 토니 정은 “새로운 사랑에 대해 아이가 있으면 어떨까 생각은 했다”며 “또 다시 상처 받을까 봐 두려운 마음을 이해한다. (하지만) 사랑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연애를 시작할 때 가장 중요한 건 사람”이라며 박연수의 과거사나 현재 조건이 자신에게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해 박연수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후 토니정은 박연수를 위한 요리에 나섰다. 토니정은 박연수에게 “나중에는 특별한 룸에 특별하게 모시겠다. 이 순간이 되게 좋은 것 같다”고 말하며 직진 로맨스를 예고했다.

앞서 ‘우다사’ 멤버들에게 소개팅 상대가 마음에 들 경우 숙소에서 열리는 바비큐 파티에 소개팅남을 데리고 오겠다고 이야기 했던 박연수는 토니정을 숙소로 데리고 갔다. 이에 김경란, 박영선, 박은혜는 환호성과 함께 두 사람을 반겼다.

토니정은 이날 바비큐 파티에서 박연수에게 “저에게 마음을 여세요”라는 심쿵 멘트를 던지며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