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7786 1082019102355787786 05 0506003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34413990

'즈베즈다전 멀티골' 손흥민, 전설 차범근과 어깨 '나란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토트넘의 손흥민이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 16분과 전반 44분 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올린 득점은 시즌 4호, 5호 골로 리그에서 2골,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을 기록했다. 지난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차전에서도 골을 터뜨렸던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게 됐다.

특히 이날 전까지 유럽 무대 통산 119골을 기록 중이었던 손흥민은 2골을 보태면서 통산 121골 고지를 밟았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한 차범근 전 감독이 가지고 있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121골)과 타이를 이루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토트넘은 5-0 대승을 거두면서 챔피언스리그 전적 1승1무1패로 승점 4점을 기록, 올림피아코스(그리스)를 3–2로 제압한 바이에른 뮌헨(3승 승점 9)에 이어 B조 2위로 올라섰다.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전반 16분 라멜라의 크로스를 논스톱 슛으로 연결한 손흥민의 추가골로 달아났다. 손흥민은 전반 44분에는 탕기 은돔벨레의 패스를 왼발로 마무리하며 득점을 올렸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에릭 다이어와 교체됐고, 후반에도 3골을 추가한 토트넘이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