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4283 1082019102155724283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고1·중2 두 아들의 엄마"...김지현, 결혼 4년만에 전한 고백(미우새) [엑's PICK]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룰라 출신의 가수 겸 배우 김지현이 방송을 통해 두 아들이 있음을 고백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는 김지현의 집을 찾은 이상민, 채리나, 바비킴의 모습이 담겼다.

이상민은 "제철 요리를 해주고 싶었다"면서 꽃게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였고, 이들은 이상민의 요리 실력에 감탄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러는 과정에서 이상민은 김지현에게 "아이들이 몇 살이지?"라는 질문을 자연스럽게 던졌고, 김지현은 "큰 아이가 고1, 작은 아이가 중2"라고 답했다.

이제 결혼 4년차인 김지현, 이를 처음 듣는 사람들은 의아해했다. 특히 이같은 사실을 모르고 있던 바비킴은 짧은 순간이지만 많은 생각이 스치는 듯 어리둥절해했고, 이를 본 이상민은 "결혼한 남편분에게 아이가 있었다"고 얘기해줬다.

김지현의 절친인 채리나는 "어느날은 언니가 아이들하고 여행가서 찍은 사진을 (SNS에) 너무 올리고 싶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그 말을 들으니 가슴이 뭉클했다. 언니가 이런 사실을 숨기려고 한 것이 아니라 그냥 자연스럽게 흘러갔고, 언니가 굳이 어디 말할 데도 없어서 카이밍을 놓쳤다"고 했다.

이에 김지현 역시 "숨기려고 쉬쉬할 일은 아니었고, 자연스럽게 말하고 싶었다. 또 아이들의 의견도 중요했다"면서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해서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지현은 이제 중2기 된 아들을 언급하며 "중2병이 TV에서만 보던 일인 줄 알았는데, 우리 아이가 그러더라. 중2 아들이 아빠에게 '터치하지 말라'면서 사생활을 지켜달라고 하더라. 처음엔 당황했는데, 많은 중2 아이들이 그렇다는 것을 알고 조금은 안심이 됐다"면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지현은 "아이를 키우면서 부모님의 마음을 이해하게 됐다.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나면서 너무 미안했다. 이제서야 사람이 되는 것 같고, '철이 드는게 이런 거구나'라는 것을 느낀다"며 결혼 후 평범한 엄마로서의 삶을 전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