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1885 0012019102055721885 05 0506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투병’ 유상철 감독 위한 인천사나이들의 ‘투혼’

글자크기

성남FC에 1-0 ‘감격의 승리’…유 감독은 경기 직후 입원

울산·전북, 우승 경쟁 계속

최소 2위…ACL 티켓 확보

경향신문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19일 성남FC전에서 승리를 거둬 리그 10위로 뛰어올라 강등권에서 탈출한 뒤 선수들을 안아주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독의 투병 소식에 투혼을 펼쳤고 감격의 승리를 거둔 ‘인천맨’들은 다 함께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지난 19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경기 내내 성남의 공세에 밀리면서 전반을 0-0으로 마친 인천은 후반 29분 무고사의 프리킥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무고사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땅볼 프리킥으로 왼쪽 골망을 흔들었다.

인천은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쌓아 승점 29점(6승11무17패)이 됐다. 이날 수원 삼성에 패한 경남FC(승점 28)를 11위로 끌어내리고 리그 10위로 뛰어오르며 강등권에서 탈출했다.

이날 경기 후 인천 선수들은 물론 지원스태프와 팬, 유상철 감독까지 모두 눈물을 흘렸다. 인천의 이례적인 눈물 홍수에 각종 축구 게시판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유상철 감독의 건강 이상설이 흘러나왔다.

인천 구단은 20일 전달수 대표이사 명의의 공지를 통해 이와 관련한 소식을 전했다.

전달수 대표이사는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이다.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성남전이 끝난 후 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라면서 “유상철 감독이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마무리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 구단을 사랑하는 팬 여러분도 저와 함께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기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인천 선수들은 이날 성남전에서 유상철 감독의 건강 이상 소식을 알고 경기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은 경기 내내 비장한 각오로 투혼을 발휘했고, 감격의 승리를 따낸 뒤에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한편 선두 울산 현대와 2위 전북 현대는 20일 각각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를 꺾고 K리그1(1부)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울산과 전북은 이날 3위 FC서울의 패배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최소 2위를 확보해 내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티켓을 품에 안았다. 2부리그인 K리그2에선 광주FC가 3경기를 남겨놓고 우승을 확정해 3년 만에 K리그1 복귀에 성공했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