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7296 0962019101955707296 05 0508003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테일러 더비' 앞둔 박미희 감독 "상대팀 외인일 뿐, 유쾌하진 않지만 신경 안 써"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17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19-2020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인사하고있다. 2019.10.17.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테일러와 관련한 일? 유쾌하진 않지만 신경 쓰지 않는다. 상대팀 외인일 뿐이다.”

흥국생명을 이끄는 박미희 감독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한국도로공사와의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개막전을 앞두고 가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일명 ‘테일러 더비’로도 불리는 이번 일전에 관해 얘기했다.

박 감독에 앞서 먼저 취재진을 만난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테일러에 관해 “완벽하진 않지만 어느 정도 선수들과 호흡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에 나서는 테일러 쿡(25·미국)은 앞서 흥국생명에서 2시즌 활약했다. 하지만 한국의 치안 문제를 들며 고국으로 돌아가 박 감독과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김 감독은 “테일러 본인 역시 신경 많이 쓰고 있다. 솔직히 오버 페이스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너무 이기려 욕심 내지말자’며 ‘편하게 하자’고 조언했다”고 설명했다.

테일러는 개막을 앞두고 한국도로공사에 합류했다. 이 때문에 선수간 호흡이 걱정되는 부분이다. 김 감독은 “기존 선수들과 열흘간 호흡을 맞췄는데 생각보다 빠르게 맞춰가고 있다. 훈련과 실제 경기는 다르다. 경기를 하면서 조금씩 (호흡을) 맞춰 갈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테일러와 직접적으로 좋지 않은 기억을 지닌 박 감독은 “테일러는 상대팀 외인으로 신경 쓸 뿐”이라며 “유쾌하진 않지만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