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4736 0372019092355164736 05 0501001 6.0.15-RELEASE 37 헤럴드경제 42930158

박항서 “나 때문에 경질?…히딩크 감독은 내가 결코 넘을 수 없는 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베트남 축구 대표 팀의 박항서 감독과 그의 축구스승인 거스 히딩크 감독.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운자] 베트남 축구 대표 팀의 박항서 감독이 최근 중국 올림픽 대표 팀 사령탑에서 경질된 거스 히딩크 감독에 관한 질문에 “그분은 뛰어난 분이고 내가 결코 넘을 수 없는 산”이라며 무한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온라인 매체 베트남넷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23일 베트남 U-23 대표 팀 사령탑을 맡은 박항서 감독은 기자회견장에서 히딩크 감독 경질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내가 그분과 일해 봤기 때문에 안다. 내 능력은 히딩크 감독을 따라 갈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한국의 4강 신화를 지휘한 히딩크 감독 밑에서 수석코치로 활동하면서 사제지간의 연을 나눴다. 이후 지난 8일 히딩크 감독은 자신이 이끄는 중국 23세 이하(U-23) 대표 팀이 박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 U-23 대표팀에 0-2로 패한 직후 얼마있다 감독직에서 물러났다.

박 감독은 “한국에서 히딩크 감독이 나의 스승인데 경기에서 지는 바람에 경질됐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것은 결과의 문제이자 모든 감독이 받아들여야 할 문제이며 나도 언제 경질될지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박 감독은 ‘왜 그렇게 많이 우냐’는 궁금증에 대해 “눈물샘에 문제가 있어 수술해야 하지만 시간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주 눈물을 닦는 행동을 하지만 오해하지 말라”면서 “나도 가끔 울기도 하지만 그렇게 많이 울지는 않는다. 감독이 자주 우는 것은 좋지 않다”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안겼다.

yi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