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4129 0372019091955074129 05 0501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프로야구도 ‘NO JAPAN’ 가세…日 언론 “당혹” 보도

글자크기

일본 마무리 캠프 전면 취소

스프링 캠프도 다른 곳 물색

헤럴드경제

삼성 라이온즈 스프링캠프 전용 구장인 ‘온나손 아카마구장’에서 훈련하는 선수들 [삼성라이온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정규시즌이 끝난 후 주로 날씨가 따뜻하고 거리가 가까운 일본에서 마무리 훈련을 하던 프로야구 KBO리그 구단들이 일본 마무리 캠프를 일제히 취소했다.

10개 구단은 올 시즌 마무리 캠프를 일본에서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프로야구 구단들은 보통 시즌이 끝난 11월 한 달 동안 따뜻한 해외에서 마무리 훈련을 한다.

그동안 대다수 구단은 가깝고 주변 환경이 국내와 비슷한 일본으로 향했다.

일본은 지난해 10개 구단 중 국내에서 훈련한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를 제외한 8개 구단이 모두 전지훈련을 떠났을 정도로 선호도가 높았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불거진 한일 관계 악화로 올해는 상황이 완전히 변했다.

매년 2월에 시행하는 스프링캠프도 '탈일본' 바람이 거세다. 현재 10개 구단 중 일본을 스프링캠프지로 확정한 구단은 단 한 곳도 없다.

아사히신문은18일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이 오는 10~11월 일본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전지훈련을 일제히 취소했다며 일본의 해당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고노 지 미야자키현 지사는 "한국 프로야구단들의 마무리 캠프가 무산된 것이 안타깝다"며 "우리는 여전히 교류를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glfh2002@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