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0386 0372019091755020386 06 0603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POP이슈]해쉬스완, 정국 목격담에 강제 소환→해명→일부 팬들과 설전..."역겨워"

글자크기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헤럴드경제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정국의 목격담 사진이 퍼지면서 해당 인물이 래퍼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쉬스완은 이를 부인하는 과정에서 일부 누리꾼들의 악플을 받았고 결국 그가 이에 불쾌감을 표했다.

해쉬스완은 1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사"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해당 사진은 거제도에서 휴양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정국이 열애 중이라는 의혹과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된 사진.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자 일각에서는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는 주장이 제기됐고 일부 누리꾼들은 직접 해쉬스완의 SNS를 찾아가 이에 대해 물어보기도 했다.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를 직접 부인했고 한 장의 사진으로 불거진 논란은 여기서 끝나는 듯 했다. 그러나 해쉬스완은 이어 일부 누리꾼들에게 받은 다이렉트 메시지와 트위터 등에 퍼진 악플을 공개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국의 팬으로 보이는 일부 누리꾼들이 해쉬스완을 조롱했던 것.

헤럴드경제

해쉬스완 인스타그램스토리


해쉬스완은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 "해쉬스완,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냐" 등의 조롱 섞인 트위터 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해쉬스완은 악플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내가 아무 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치?", "나보고 어쩌라는 거야"라는 말을 덧붙였다. 또 해시스완은 "너희가 그냥 생사람 잡아 사진 찍힌 것 아니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잖아. 이딴 얘기까지 봐야 되네"라며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그쪽처럼 XXXX가 아니라 할 얘기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고 불쾌감을 표현했다.

해당 CCTV 사진 속 남성이 누구인지 진위가 밝혀지지도 않은 가운데 온라인에서 벌어진 때아닌 논란에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사실 여부를 떠나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