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2314 0962019091554992314 05 0506001 6.1.2-RELEASE 96 스포츠서울 50993684 false true false false 1568543350000 1568543356000

'복귀골' 주세종 "지금의 서울, 살아 있는 느낌 든다"[현장인터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서울 주세종이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인천유나이티드경기 후반 동점골을 성공시킨후 동료들고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2019.9.15.상암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주세종이 복귀전에서 소중한 동점포를 터뜨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 미드필더 주세종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경기에서 인천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13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역전승을 견인했다. 주세종의 활약 속에 서울은 5경기 만에 승리했다.

경기 후 주세종은 “합류한지 오랜 시간이 되지 않아 경기 중에 안 맞는 상황이 많았다. 그래도 다행히 실점 후 3골을 넣어 역전승을 거뒀다. 앞으로 남은 9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신호탄이 아닌가 싶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주세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이명주와 제가 오랜만에 팀에 합류했다. 홈 경기장에서 뛰어 기분이 좋았다. 사실 합류한지 오랜 시간이 되지 않아 경기 중에 안 맞는 상황이 많았다. 그래도 다행히 실점 후 3골을 넣어 역전승을 거뒀다. 앞으로 남은 9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신호탄이 아닌가 싶다.

-감독이 주문한 부분은?
경기 직전에도 많은 팬이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긴장할 수 있고, 부담이 될 수도 있다면서 100%를 한 번에 보여줄 생각을 하지 말라고 하셨다. 쉬운 것부터 하나 하나 하라고 하셨다. 덕분에 후반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

-군 복무 이전과 팀이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저보다 선배들이 많았는데 이제 후배들이 많아졌다. 오스마르만 남고 외국인 선수들도 바뀌었다. 지난 시즌에는 팀이 흩어져 힘이 느껴지지 않았는데 지금은 살아 있는 느낌이 든다.

-전후반 차이점은?
전반에는 안정적으로 뛰고 싶어 밑에 가서 볼을 받았다. 그래서 페시치나 박주영형이 고립되는 모습이 보였다. 감독님께서 한 칸 올라가 무고사 앞에서 뛰라고 하셨다. 결과적으로 이동해서 좋은 장면이 많이 나왔다.

-골 세리머니의 의미는?
팬에게는 거수경례 세리머니를 했다. 관중석에 가족과 여자친구가 와 있어 애정 표현을 했다.

-입대 전과 지금의 차이는?
그때는 능력 있는 선배들이 많았다. 교체 자원도 많았다. 상대를 눌러놓고 경기를 많이 했다. 지금은 선수 활용폭이 줄었다. 그때는 한 골을 먹어도 역전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요새는 안정적으로 경기를 하는 것 같다. 라인을 올리는 데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 오늘 경기를 통해 자신감을 갖고 위에서 공격할 수 있을 것 같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