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6988 0962019082654586988 05 0509001 6.0.12-HOTFIX 96 스포츠서울 0

완벽을 추구하는 고진영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또 한 번 입증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고진영이 26일(한국시간) 마그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최종라운드에서 아이언 샷 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제공 | LPGA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이정도면 전성시대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올해 17개 대회에 출전해 10차례 톱10에 올랐고 이 중 4승을 따냈다. 왜 세계랭킹 1위인지를 입증하는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통산 6승째를 거머쥔 고진영(24·하이트진로) 얘기다.

고진영은 26일(한국시간) 26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에 위치한 마그나 골프클럽(파72·6709야드)에서 열린 캐나다 퍼시픽(CP) 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8타를 줄여 26언더파 262타로 압도적인 우승을 따냈다. 26언더파는 CP 여자오픈 대회 최저타 신기록이고, 2016년 애리야 쭈타누깐(태국)이 보유하고 있던 23언더파 265타 기록을 3타 줄인 성적이다. 고진영 스스로도 LPGA투어에서 생애 첫 72홀 노보기 플레이 우승을 차지했고, 4라운드 대회 최저타 신기록을 작성했다. 대회 기간을 통털어 페어웨이 적중률 80.4%(45/56) 그린적중률 90.3%(65/72) 평균 퍼트수 28개 등 장타와 쇼트게임을 가리지 않고 완벽 그자체였다. AIG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 3라운드 2번홀 이후 106홀 동안 단 한 번의 보기를 범하지 않는 기염을 토했다.

소문난 훈련 벌레인 고진영은 지난 겨울 동계훈련 때 하루에 1000개 가량 스윙 훈련을 했다. 강도높은 웨이트트레이닝도 병행해 군살없는 탄탄한 몸매와 지치지 않는 체력을 동시에 갖췄다. 지난 10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때 만난 고진영은 “더 나아지고 싶다는 욕심 때문에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원래 훈련량이 많다. 구토가 날때까지 훈련한적도 있고, 손바닥에 물집이 잡히면 매일 물을 빼고 다음날 물이 차는게 되풀이 될 정도로 훈련을 했다. 프로라면 항상 최상의 플레이를 하기 위해 노력하는 게 당연하다. 그래야 나를 아껴주는 후원사와 팬들에게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서울

고진영이 신중한 표정으로 그린을 읽고 있다. 사진제공 | LPGA


남다른 프로근성은 LPGA투어 2년째 만에 세계에서 골프를 가장 잘치는 선수로 만들었다. 드라이버 헤드 스피드가 시속 97마일까지 증가했고 볼스피드도 143마일로 빨라 졌다. 비거리가 늘어나니 송곳 아이언 특유의 강점이 도드라졌다. 고진영은 “스스로는 퍼트가 약점이라고 생각해 이 역시 훈련으로 극복해야만 했다. 어드레스부터 스트로크, 루틴 등 모든 것을 바꿨는데 이른바 바디 밸런스가 좋은 날에는 퍼트가 잘 된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핀 주변에 볼을 세워 놓으니 퍼트 수도 급격히 감소했다. 72홀에서 단 한 번도 보기를 범하지 않고 전체 36%에 해당하는 26개의 버디를 낚은 결과가 이를 입증한다.

시즌 4승째를 거머쥔 고진영은 2015년 박인비(31·KB금융그룹) 이후 4년만에 LPGA투어에서 시즌 4승을 돌파한 한국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