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3296 0512019082254543296 06 06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저스티스' 나나, 박성훈 집 들어갔다…지혜원 구할까(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저스티스'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저스티스' 나나가 박성훈 집에 들어갔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검사 서연아(나나 분)는 정진그룹 부회장 탁수호(박성훈 분)가 수상하다는 것을 눈치챘다. 급기야 '감금 해프닝'을 목격하게 된 서연아는 탁수호 집에 갇힌 장영미(지혜원 분)를 찾아나섰다.

이날 서연아의 아버지인 서동석(이호재 분)이 투신해 사망했다. 송우용(손현주 분), 탁수호 그리고 윗선에서는 노트북으로 가짜 유서를 만들었고 서연아를 더욱 분노하게 만들었다.

진짜 유서는 따로 있었다. 서동석이 딸에게 자필로 남기고 간 것. 윗선에서는 서동석에게 모든 걸 덮어씌우고 끝내려는 모양새였다.

탁수호는 서동석의 장례식장에서 오열했다. "죄송하다. 제가 도왔어야 했는데 정말 죄송하다"면서 소름끼치는 연기를 했다.

이태경(최진혁 분)은 뒤이어 등장한 송우용을 보고 "진짜 양심 있으면 거긴 가지 마라!"고 소리쳤다. 또 아들 송대진 얘기를 꺼내기도. 이태경은 송대진을 이용해 미끼를 던졌다.

이후 서연아는 송우용을 찾아갔다. 그는 "노트북에서 아버지 유서가 발견됐더라. 아버지 진짜 유서는 저한테 남기셨는데 참 희한하다. 누군가 유서를 조작했다는 건데, 누가 그랬는지는 회장님은 알 것 같아서"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송우용을 향해 "아무리 덮으려 하셔도 이 사건 절대 안 덮힌다"고 경고하기도. 송우용은 "아버지 그늘에서 벗어난 세상이 얼마나 만만치 않은지 제가 알려드리겠다"고 맞섰다.

서연아는 탁수호를 의심하게 됐다. 아버지가 죽기 전 이태경에게 "우리 연아 잘 좀 부탁한다", "탁수호가 연아한테 비정상적인 호감을 갖고 있다"고 털어놨기 때문. 또한 우연히 탁수호 집을 갔다가 감금 해프닝도 목격했다.

서연아와 이태경이 합심해 탁수호 뒷조사에 나섰다. 이태경은 송우용 집에서 조현우(이강욱 분)와 연락되는 휴대전화를 손에 넣었고, 위치 추적을 했다.

방송 말미 탁수호와 얘기를 나누던 서연아는 일부러 옷에 와인을 쏟았고, 집 구석구석을 살폈다. 끝내 CCTV를 보게 된 서연아. 이때 탁수호가 등장해 "누구 찾으세요?"라고 물었다. 과연 서연아가 장영미를 구할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