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5593 0202019082154515593 06 0602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종합] ‘저스티스’ 박성훈, 나나까지 뻗힌 욕망.. “점점 갖고 싶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저스티스’ 나나가 위기에 처했다.

21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는 서연아(나나)가 남원식당 사건을 끝까지 파헤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경(최진혁)은 서연아의 부친 서동석(이호재)을 끌어들여 남원식당을 문제를 덮으려 했다. 서연아가 혼란에 빠졌고 이태경은 송우용을 찾아갔다. 이태경은 송우용에게 “이런 식으로 해도 남원식당 못 덮는다”라고 공언했다.

서연아는 서동석이 남원식당에 연루되어 있다는 사실을 듣고 무척 슬퍼했다. 이태경은 “장관님 음모에 빠진 걸 수도 있어. 내 말 믿어”라고 했지만 서연아는 “그래도 실수한 건 한거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탁수호(박성훈)는 송우용을 만나 “7년 전 서동석을 감은 건 신의 한수였다”라고 크게 웃었다. 송우용은 “서연아는 서동석 같은 약점이 없습니다”라며 그녀를 경계했다. 탁수호는 “나는 서연아가 너무 좋아요. 옆에 두고 계속 보고 싶네요”라고 애착을 드러냈다.

이태경은 차남식(김지현)을 만나 아현동 사건 종결 이유를 물었다. 이후 이태경은 서연아를 만나 아현동 사건을 맡았던 사람이 서동석과 차남식이라고 알렸다. 서연아는 “그날이후로 아빠 협박해서 아현동 덮었다는 거야?”라며 송우용 세력에 분노했다.

송우용을 찾아간 서연아는 “감히 우리 아빠를 망가뜨려?”라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뜻을 밝혔다. 송우용은 “모든 선택은 본인의 몫이 아닐까요?”라며 “저한테 정의는 우리 가족의 안전이다”라고 전했다.

이태경을 찾아간 서연아는 “내가 어떻게 내손으로 아빠를 망가뜨려”라고 괴로워했다. 서연아는 아버지와 정의 사이에서 고민했다. 모든 사실을 알고 있는 탁수호는 서연아를 찾아가 “제가 도움될 일 있으면 말씀해주세요”라고 뻔뻔하게 행동했다.

앞서 장영미(지혜원)을 풀어주는 듯 농락한 탁수호는 “서연아 점점 갖고 싶어지네”라고 혼잣말 했다. 탁수호가 사라지자 이태경은 “탁수호 조심해. 송회장이랑 뭔가가 있고 하는 짓도 찜찜해. 가까이 하지마”라고 경고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