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6978 0032019082154496978 05 0509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7866670

10월 LPGA 투어 BMW 챔피언십에 국내 투어 선수 30명 출전

글자크기
연합뉴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 로고
[L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0월 부산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의 출전 티켓이 대폭 늘어났다.

KLPGA 투어는 21일 "BMW 챔피언십에 KLPGA가 로컬 파트너 투어로 참여한다"며 "KLPGA 투어 선수 30명이 BMW 챔피언십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올해 신설된 대회로 10월 24일부터 나흘간 부산에서 열린다.

지난해까지 인천에서 진행된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선 KLPGA 투어 소속 선수들에게 배당된 출전권이 12장이었다.

KLPGA 소속 선수 30명이 출전함에 따라 올해 BMW 챔피언십은 KLPGA 공식 대회로 인정되며 대회 결과는 대상 포인트와 상금, 신인상 포인트 순위에 반영된다.

BMW 챔피언십에는 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0명과 KLPGA 소속 30명, 대회 조직위원회 추천 선수 4명 등 총 84명이 나온다.

다만 올해 BMW 챔피언십도 LPGA 투어와 KLPGA 투어 공동 개최 대회는 아니다.

11월 일본에서 열리는 토토 재팬 클래식은 LPGA 투어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의 공동 개최 대회지만 BMW 챔피언십은 LPGA 투어 단독 개최에 KLPGA 투어가 로컬 파트너 형식으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BMW 챔피언십이 올해 KLPGA 투어 상금 순위에 포함되면서 10월 KLPGA 투어는 총상금 67억원을 놓고 선수들이 경쟁하는 '골든 먼스(Month)'가 됐다.

10월 첫 주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가칭)에 총상금 15억원이 걸린 것을 비롯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과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이 총상금 10억원 대회로 진행된다.

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한국 돈으로 약 24억원 규모로 열리고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선수들은 총상금 8억원을 놓고 경쟁한다.

이로써 올해 KLPGA 투어 총상금 액수도 253억원으로 늘었고, 대회당 평균 상금은 8억4천만원이 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