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7700 1082019071953867700 06 0601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3870143 popular

첫방 '의사요한' 지성·이세영, 의사 출신 재소자·의무관의 공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의사요한' 이세영이 지성의 진단으로 환자를 살리기로 했다.

19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 1회에서는 차요한(지성 분), 강시영(이세영)이 교도소에서 처음 만났다.

이날 강시영은 오정남(정인기)의 부탁으로 교도소에 일일의무관으로 오게 됐다. 강시영이 온지 얼마 되지 않아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당황한 강시영의 앞에 재소자 6238 차요한이 등장, 바로 진단을 하고 지시를 내렸다. 강시영은 차요한의 도움으로 환자를 살릴 수 있었다.

병원에서 나오던 강시영은 의대 선배와 마주쳤다. 강시영은 '모른다. 이 사람은 모른다. 나한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라고 생각하며 애써 대화를 마쳤지만, 결국 눈물을 흘렸다. 오정남은 다시 병원으로 돌아가라고 했지만, 강시영은 "그럼 평생 벌 받지 못하잖아. 나는 환자 살리고 보람 느끼고 기뻐할 자격 같은 거 없어. 다신 의사 가운 입지 않는 게 날 벌 주는 거야"라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교도소로 다시 돌아온 강시영과 오정남. 차요한은 오정남에게 "계속 일할 거 아니죠? 자꾸 땜빵식으로 이러시는데 다음엔 소장님 민원 넣을 거다. 진단이나 처치 중 하나는 해야지"라며 강시영 들으란 듯이 말했다.

이에 강시영은 "할 말 있으면 나한테 해요. 소장님이 아니라. 그래요. 나 그런 환자 처음 봤어요. 처음 한 것치고 잘했잖아요"라고 했지만, 차요한은 "'우쭈쭈쭈' 듣고 싶으면 학교로 돌아가. 여기 있는 사람들 실습 대상 아닙니다"라고 밝혔다. 강시영은 "자기가 지도교수야 뭐야"라고 흥분했다.

그러던 중 재소자 5353이 의무실을 찾아와 고열, 복통을 호소했다. 5353은 차요한이 계속 건강을 살피고 있던 재소자로, 의무실에 가서 꼭 병원에 보내 달라고 말하라고 했던바. 하지만 외부 병원에서 받은 검사 결과도 문제가 없다고 나왔고, 강시영은 일단 해열제를 처방해주었다.

엑스포츠뉴스


그때 차요한이 등장, "마다가스카르 몇 시 비행기냐. 오더 하나 내고 갈 시간 있죠? 받아적어요"라며 5353의 병명을 진단했다. 강시영이 "무슨 근거냐. 나가 달라"라고 하자 차요한은 "그럼 이건 어떻냐. 지금부터 저 환자, 나랑 같이 진단해볼까"라고 했다.

이후 강시영은 교도관에게 "꼭 외부 병원 보내서 정밀검사 받게 해달라"라고 당부하고 교도소를 나왔다. 하지만 5353의 증세는 급격히 나빠졌고, 차요한은 교도관에게 강시영을 부르라고 말했다. 교도관은 택시에 타려던 강시영에게 "6238이 선생님 꼭 모셔오라고 했다. 안 그러면 죽는대요"라며 붙잡았고, 강시영은 돌아왔다.

차요한은 "일단 환자 데리고 병원 가서 환자 살려요. 방법은 알려줄 테니까 약속해요. 강 선생이 환자를 살리겠다고. 오늘 밤 저 환자가 죽으면 병에 걸려서가 아니라 의사가 아무것도 안 해서야"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