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88424 0442019071653788424 06 0602001 6.0.14-RELEASE 44 SBS funE 39226194 related

'한밤' 강지환 성폭행 피해자, "강지환, 사과 메시지도 보내…만취 아니었다"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ㅣ 김효정 에디터] 강지환이 성폭행 혐의로 구속되었다.

16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배우 강지환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 취재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스태프들과 함께 자신의 집에서 술자리를 가졌고,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일 피해자 A 씨가 지인에게 "강지환의 집에 갇혀있다. 신고를 해달라"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피해자 A 씨의 지인이 112에 신고를 해서 강지환은 긴급 체포당했다. 긴급 체포란 중범죄를 저질렀다고 의심되는 사람이 증거 인멸 우려가 있을 경우 긴급하게 체포하는 것이다.

이 사건에 대해 피해자 측은 "이 사건 범행 직후 또는 당시 행동을 보면 만취 상태는 아니다. 또한 출동한 경찰을 피해자들이 숨어 있던 방으로 안내한 것은 강지환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피해자 측은 "당시 직접 112에 신고를 하려고 했으나 강지환의 집에서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 제삼자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구체적으로 사건을 묘사한 내용이 있다"라며 "그리고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사과를 하는 대화 내용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구속 심사 현장에서 만난 강지환은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 부 답했다. 그러나 그는 법원의 심사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발길을 돌려 "피해자들에게 한 마디 하겠다"라고 취재진들을 붙잡았다.

강지환은 "동생들이 해당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미안하다. 국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피해 여성들은 직접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온라인상에서는 추측성 댓글이 이어졌고, 이는 2차 피해로 이어졌다.

이에 구속 심사 현장에서의 강지환을 만났던 취재 기자는 "2차 피해에 대한 것을 사과하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다. 오빠와 동생을 강조하는 것도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닌 것 같았다"라고 했다.

한편 긴급 체포 3일 만에 법원은 강지환의 구속을 결정했다. 증거 인멸 우려가 구속의 가장 큰 이유였다. 또한 강지환은 바로 어제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바꿔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반성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