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26999 0512019062053226999 06 0601001 6.0.8-hotfix 51 뉴스1 0

이필모, 아내 서수연 임신 첫 공식 인정 "작은 필모의 아버지 됐다"

글자크기
뉴스1

뮤지컬 '그날들'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필모가 뮤지컬 '그날들'을 마치는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서수연과의 2세 소식도 함께 밝혔다.

이필모는 20일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018년 가을에 연습을 시작했으니 8개월가량 지났는데, 뭔가 한순간에 지나가 버린듯한 아쉬움이 있다"며 "너무나 쓸쓸해 보이는 한 남자를 떠나 보내야 해서 조금은 울적한 기분도 든다"고 말했다.

고(故) 김광석을 어려서부터 존경했다는 이필모에게 뮤지컬 '그날들'은 아주 흥미롭고 행복한 도전이었다. 그는 "어릴 때 김광석이란 가수는 통기타와 하모니카 하나로 도저히 흉내낼 수 없는 소울을 만들어냈다"며 "그가 부르는 노래 이상의 감정이 휘몰아쳐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지인들을 불러 술을 마시기도 했다"고 돌아봤다.

'그날들' 제작진은 모든 공연에서 항상 객석 중앙에 고 김광석의 흑백 사진과 꽃 한송이를 정성스레 모셔놓기도 했다. 이필모는 "마치 고 김광석 님이 바라보고 있는 것 같아 매 순간이 감동이었고 울컥했다"며 "차정학이라는 인물은 슬프고도 너무나 아름다워서 배우로서 가슴이 벅찼다"고 함께한 모든 배우, 제작진들에 고마움을 전했다.

'그날들'을 하던 중 2세를 기다리는 예비 아빠가 되기도 한 이필모는 "그동안 제 삶에도 커다란 변화가 있어서, 이제 가장이자 곧 태어날 작은 필모의 아버지가 됐다"며 "40대의 배우로 또 한 걸음 내디뎌, 언제나 책임감 있는 모습과 연기로 여러분들을 만나기 위해 더욱더 담금질하겠다"고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다.

앞서 이필모는 서수연과 ' 연애의 맛'을 통해 만난 지 5개월 만인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4월초 올해 부모가 된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소속사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후 이필모가 '그날들'을 마치는 소감을 전하면서 2세 소식도 전해 올해 서수연의 임신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셈이 됐다.

한편 이필모는 김광석의 노래로 만들어진 화제의 뮤지컬 '그날들'에 청와대 경호원인 주인공 차정학으로 캐스팅, 지난해 가을부터 연습 기간을 포함해 8개월 간 집중해 왔다. 지난 2013년 초연돼 탄탄한 스토리와 심금을 울리는 음악으로 사랑받아 온 '그날들'인 만큼, 이필모가 들인 노력 역시 남달랐다.

'그날들'을 마친 이필모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곧 새로운 모습으로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