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905 0292019052552700905 06 0602001 6.0.6-RELEASE 29 OSEN 12341970

'아는형님' 규현X정은지, 예능감에 노래까지…본격 귀호강 시간 [종합]

글자크기
OSEN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아는 형님’ 규현과 정은지가 아름다운 목소리 만큼의 예능감을 뽐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가수 규현과 정은지가 전학생으로 ‘형님 학교’에 찾아왔다.

소집 해제 후 방송을 통해서는 처음 얼굴을 비추는 규현은 시작부터 뜨거운 예능감을 뽐냈다. 시그니처 포즈를 취하면서 ‘형님 학교’ 문을 연 규현은 입대 후 강호동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면서 ‘강호동 몰이’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규현은 청하의 ‘벌써 12시’ 커버 댄스를 선보이면서 의외의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정은지는 털털한 매력으로 ‘형님 학교’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영화 ‘0.0MHz’에서 주연 소희 역을 연기한 정은지는 영화 촬영 중 있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고, 떡볶이에 관한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던 중 세대 차이를 느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정은지는 ”내 말 좀 들어봐라“고 호통을 치면서 화끈한 성격을 보여줬다.

아이돌, 보컬, 주당 등 다양한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규현과 정은지는 ‘우리 사랑 이대로’로 입을 맞췄다. 정은지의 힘 넘치는 보컬과 규현의 감성적인 보컬이 만나면서 ‘형님 학교’ 멤버들은 귀호강 하는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의 무대에 기립박수가 나왔고, “감동이었다”는 극찬이 쏟아졌다.

OSEN

방송화면 캡처


‘나를 맞혀봐’ 시간에 정은지는 영화 ‘0.0MHz’ 촬영 중 감독님에게 험한 말 들을 뻔한 이유를 문제로 냈다. 정답은 ‘눈을 치껴뜨고 웃는 장면을 모니터 하다가 너무 무서워서’였다. 정은지는 화면에 서서히 자신의 표정이 들어왔다고 이야기했고,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소름을 유발했다.

이어 정은지는 SNS 라이브 방송이 새로운 취미라고 밝혔다. 정은지는 라이브 방송으로 노래를 불러준다며 “소통할 방법을 찾다가 라이브 방송으로 미니 콘서트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지는 즉석에서 라이브 방송을 재연하면서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불렀다.

OSEN

방송화면 캡처


규현은 훈련소 동기가 인터넷에 올린 글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정답은 故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계속 불러서였다. 무의식 중에 ‘서른 즈음에’를 무한반복했기에 올라온 글이었다. 규현은 이 에피소드를 밝히면서 샤워 때문에 생긴 에피소드 등을 밝혔다.

규현의 다음 문제는 팬에게 서운함을 느낀 때였다. 정답은 지하철에 만난 팬이 후기를 올리지 않은 것이었다. 규현은 “내 노래를 듣는 팬과 우연히 마주친 게 처음이어서 감동 받았다. 인사를 나누고 기뻐하는 팬을 보면서 후기를 기대했는데 없었다”고 말했다.

규현은 윤종신에게 서운했던 에피소드도 밝히면서 ‘조정뱅이’에서 ‘조서운’이 됐다. 규현이 윤종신에게 섭섭했던 이유는 ‘블라블라’ 때문이었다. ‘밀리언조각’ 등 전 앨범에서도 제목 때문에 스트세르가 많았기 때문이었다. 규현은 이와 함께 ‘좋니’ 라이브를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