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2880 0202019052152602880 06 0601001 6.0.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YG 가수 보이콧…대학가에 분 ‘버닝썬 게이트’ 후폭풍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대학가에서 승리의 소속사였던 YG 가수에 대해 보이콧을 선언했다.

한양대 에리카(ERICA) 캠퍼스 총학생회가 최근 학교 축제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소속 그룹 위너를 섭외한 것이 알려지자 이에 재학생들이 강한 반발에 나섰다.

페이스북 페이지 '한양대 에리카 대신 전해드립니다' 계정에는 'YG 가수 공연 취소를 촉구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학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지난 13일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에 축제의 첫째 날(21일) 가수 명단이 공개됐다. 여기엔 YG 소속 그룹 '위너'가 포함돼 있다. YG는 가수 승리가 속해 있던 기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버닝썬 사태가 수면 위로 떠오른 후 클럽 버닝썬에서 일상적으로 폭행, 마약 투약 및 유통, 성범죄 등이 발생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버닝썬 사내이사였던 빅뱅 멤버 승리가 성매매, 성매매 알선, 성관계 영상 공유 등 각종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일련의 사건이 YG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 우리의 등록금이 범죄의 온상 YG로 흐르는 데 반대한다"고 적었다.

앞서 명지대학교 총학생회도 YG 소속 가수 아이콘이 축제 행사에 섭외됐다는 것에 반대의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교내에는 “YG를 소비하는 행위는 악질적인 범죄행위에 대한 간접적인 동조로 비칠 수 있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게시되기도.

총학생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특정 소속사 소비를 통한 간접적인 동조의 의도는 없었다”며 사과문을 게시했고, 아이콘은 본 무대에 섰다.

YG 소속이었던 승리가 사내이사로 재임했던 클럽 버닝썬이 마약 혐의, 폭행, 성폭행, 성매매, 경찰 유착 등에 휘말림에 따라 직전까지 그가 몸담았던 YG와도 관계가 없지 않을 거라는 의혹이 끊이질 않고 있는 상황. YG 측은 승리의 횡령 및 각종 논란들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