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4503 0182019042452064503 05 0507002 6.0.17-RELEASE 18 매일경제 0

오지환 “사이클링히트 보다...벤치 배려에 기분 좋다” [현장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사이클링히트에 홈런 단 한 개만 남은 상황. 홈런을 날리는 게 쉬운 일이 아니나 앞서 뜨거운 타격감으로 볼 때 충분히 도전해볼 법 했다. 하지만 6회 단타를 치고난 뒤 LG 트윈스 오지환은 즉각 교체됐다. 그 역시 쿨(?)하게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오지환은 24일 펄펄 날며 KIA와의 경기 팀 10-3 승리를 이끌었다. 1회 상대실책을 이끈 내야땅볼, 2회 2타점 2루타, 4회 큼지막한 3루타까지. 이어 6회 무사 주자 1루 상황서 우중간 단타를 날리며 주자 1,3루를 만들었다. 오지환의 방망이는 뜨거웠다.

하지만 LG 벤치는 즉각 오지환을 불러들였다. 오지환도 후련하게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매일경제

LG 오지환(오른쪽)이 24일 3득점을 올리며 600득점 기록을 달성하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팀 역시 10-3 대승을 따냈다. 사진(잠실)=천정환 기자


아쉽지는 않았을까. 오지환은 손사래를 쳤다. 질문이 나오자 “욕심이 난다기보다 제가 수비이닝이 많다. 그래서 감독님께서 배려해주신 것을 알았다”며 “그래서 기분 좋게 나올 수 있었다”고 오히려 웃었다. 오지환은 거듭 체력적인 면을 고려해주는 벤치에 대해 감사해 했다. 그의 표정에 팀 승리 이외 사이클링히트는 애당초 없어보였다.

오지환은 이날 개인통산 600득점 기록도 세웠다. 리그 역사 65번째 의미 있는 기록. 경기 전까지 597득점을 기록 중이던 오지환은 경기 폭풍처럼 3득점을 채우더니 기록을 장식했다.

다만 오지환은 기록달성 여부를 의식하지 않고 있었다고. 오지환은 “전혀 몰랐다. 전광판도 못 봤는데 더그아웃에 와보니 주변에서 이야기해주더라”며 “주자로 나가면 항상 홈에 들어오고 싶다. 3득점을 올릴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대신했다. hhssjj27@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