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495 1022019011349994495 05 0506001 5.18.17-RELEASE 102 인터풋볼 49893532

"기회 있다"...박항서 감독, 2연패 불구 선수들에게 '희망 충전 '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란전 패배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에게 희망을 불어 넣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2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서 0-2로 패했다.

베트남은 꽁프엉, 판반득, 도응중, 쫑황, 팜득후이, 꽝하이, 두안 반 허우, 부이 떼인 쭝, 도 쥬이 마잉, 꾸에 응옥 하이, 당반럼을 선발로 기용했다. 이에 맞서 이란은 아즈문, 타레미, 아미리, 에브라히미, 고도스, 데자가, 하자시피, 카나안니, 푸랄리간지, 가추리, 베이란반드를 선발로 내세웠다.

베트남은 초반부터 수비적으로 나섰고, 이란은 베트남의 밀집수비를 깨기 위해 노력했다. 이란은 고도스, 아즈문 등이 날카로운 슛으로 베트남의 골문을 위협했다. 베트남은 당반럼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하지만 아즈문이 승부의 균형을 깼다. 전반 38분 고도스의 크로스를 이어받은 아즈문이 침착한 헤더 슛으로 베트남의 골 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1점 리드를 내준 채 마친 베트넘의 박항서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반뚜안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7분 꽁프엉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박스 안에서 시도한 꽁프엉의 회심의 슛은 이란의 베이란반드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이란은 후반 19분 노우롤라히, 토라비를 차례로 투입하며 체력안배는 물론, 굳히기에 돌입했다. 그리고 이란은 후반 24분 아즈문이 박스 정면에서 수비 2명을 따돌리고 슛까지 연결하며 이란에 추가골을 안겼다. 이 골은 승부에 쐐기를 박았고, 결국 베트남은 이란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아쉬운 패배였다. 강력한 우승 후보 이란을 상대로 선전했으며, 아직 조 3위로 16강 진출 희망이 남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음 상대는 D조 최약체 예멘이기에 충분히 다득점을 노릴 수 있다.

이런 가운데 박항서 감독은 선수들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다독였다. 베트남 매체 '24h'는 "경기 후 박할서 감독은 용기를 주기 위해 선수들을 불렀다. 선수들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선수들에게 여전히 16강 진출에 대한 기회가 있으며, 머리를 들어 예멘과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베트남 선수들은 패배를 잊고 예멘전을 위해 서로 용기를 주고 있다"라고 전했다.

베트남은 16강 진출의 희망을 걸고 17일 예멘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