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914 0512019011249993914 05 0506001 5.18.26-RELEASE 51 뉴스1 0

[아시안컵] 박항서 감독 "이란은 강팀…예멘 상대로 승리 노린다"

글자크기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 베트남과 이란의 경기에서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이날 베트남 대표팀은 이란에 2대 0으로 패하며 16강전 진출이 어렵게 됐다. 2019.1.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부다비(UAE)=뉴스1) 김도용 기자 =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우승후보' 이란에 패한 것을 인정하면서 예멘과의 최종전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베트남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2로 졌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이란의 벽을 느꼈다. 이란이 우리보다 강했다"면서 "이란은 아시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가장 높은 팀이다. 쉽지 않은 상대임을 알고 있었다. 실제로 경기를 해보니 예상이 맞았다"고 두 팀의 전력 차이를 인정했다.

2연패를 당한 베트남은 17일 예멘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베트남의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박항서 감독은 "16강 진출 여부에 상관 없이 승점 3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예멘전을 준비 하겠다"면서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면서 회복에 집중하도록 하겠다. 분위기 전환은 충분히 할 수 있다. 예멘전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스즈키컵과 이번 대회를 통해 팀과 선수가 발전하고 있다. 베트남은 젊은 선수들로 구성됐다. 앞으로도 더 발전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책임은 선수가 아닌 감독인 내가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