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0740 0292018051645170740 05 0507002 5.18.13-RELEASE 29 OSEN 0

'이성열 결승 3점포' 한화, KT에 4점차 뒤집기쇼

글자크기
OSEN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가 KT에 4점차 열세를 뒤집었다. 0-4로 뒤지던 경기를 5-4로 역전했다. 이성열의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이 승리를 이끌었다.

한화는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 홈경기에 5-4로 역전승했다. 6회말 이성열이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을 폭발했고, 불펜이 4⅓이닝 무실점을 합작하며 1점차 리드를 지켰다.

시즌 23승18패가 된 한화는 3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지난달 25일부터 최근 17경기에서 연패가 없다. KT는 연승의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18승24패로 8위에서 제자리걸음했다.

3회까지는 한화 김재영과 KT 주권, 양 팀 선발투수들의 호투로 0의 행진이 이어졌지만 4회초 KT가 주도권을 잡았다. 1사 후 윤석민의 볼넷에 이어 유한준이 우중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선취점을 올린 KT는 황재균의 우전 안타로 추가점을 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이진영이 김재영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가운데 높게 들어온 136km 직구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0m, 시즌 첫 마수걸이 홈런. 4회말에만 4득점하며 앞서나갔다.

4회까지 주권에게 무득점으로 묶인 한화는 5회말 반격을 시작했다. 1사 후 김태연이 좌중간 안타를 치고 나갔고, 최재훈이 좌측 깊숙한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KT 유격수 정현의 송구 실책이 나오며 계속된 1사 3루에서 정은원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올렸다. 2-4 추격.

결국 6회말 홈런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1사 후 김태균과 제라드 호잉이 연속 볼넷을 골라내며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성열이 KT 바뀐 투수 심재민의 6구째 바깥쪽 142km 직구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0m, 역전 스리런 홈런. 시즌 4호 홈런으로 순식간에 5-4 역전이 됐다.

한화는 5회 2사 1·2루에서 나온 장민재가 1⅓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2승(1패)째를 올렸다. 이어 송은범(1이닝) -서균(1이닝)-정우람(1이닝)으로 이어진 불펜이 1점차 리드를 지켰다. 송은범은 3홀드째, 서균은 7홀드째, 정우람은 15세이브째를 기록했다.

KT는 선발 주권이 5⅓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역투했지만, 심재민이 이성열에게 역전포를 맞아 승리가 날아갔다. 심재민이 시즌 2패(3승)째를 기록했다. /waw@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