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7076 0512018021543317076 05 0501001 5.17.10-RELEASE 51 뉴스1 0

[올림픽] 스켈레톤 윤성빈, 1차 레이스 50초28 트랙 신기록 작성

글자크기
뉴스1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 /뉴스1 DB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창=뉴스1) 권혁준 기자 =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24·강원도청)이 올림픽 첫 번째 레이스부터 트랙레코드를 갈아치웠다.

윤성빈은 15일 강원 평창군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차 레이스에서 50초28을 기록했다.

50초28의 기록은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서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세운 50초64를 무려 0.36초나 앞당긴 새로운 트랙 레코드다.

윤성빈은 7명의 주자가 나선 현재까지 단연 선두를 달리고 있다.

윤성빈은 이번 올림픽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2017-18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시리즈에서 5개의 금메달과 2개의 은메달을 쓸어담으며 랭킹 1위에 오른 바 있는 그는 첫 레이스부터 트랙레코드를 세우며 기대감을 높였다.

홈팬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등장한 윤성빈은 힘차게 출발했다. 폭발적인 스피드로 4초62의 스타트 기록을 올렸다. 이는 자신이 지난해 테스트 이벤트에서 기록한 스타트 레코드 4초61에 0.01초 뒤진 것이다.

윤성빈은 이후에도 깔끔한 주행으로 속도를 높여갔다. 마의 9번코스마저 흔들림없이 통과한 윤성빈은 최고 속도 124km를 찍으면서 새로운 트랙레코드를 세우고 경기를 마쳤다.

윤성빈의 최대 라이벌로 꼽히는 '스켈레톤 황제' 두쿠르스는 1차 레이스에서 9번째 순서로 나설 예정이다.

또 다른 한국 선수 김지수(24·성결대)는 23번째로 출전한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