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9345 0202017071839199345 06 0602001 5.16.13-RELEASE 20 스타투데이 12341970

‘안녕하세요’ 독재자 엄마의 잘못된 모성애.. 중2 딸 "낙이 없다" 절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안녕하세요’ 독재자 엄마 때문에 숨 막히는 중2 여학생의 사연이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서는 중2 여학생이 독재자 엄마의 간섭에 숨 막혀서 못 살겠다고 고민을 들고 나왔다.

주인공은 엄마가 정해놓은 스케줄 안에서만 움직였다. 외출도 마음대로 안되고, 통금도 오후 4~5시였다. 엄마가 자신의 일에는 무조건 반대만 해서 삶의 낙이 없다고 고민을 밝혔다. 휴대전화까지 엄마가 검열하는 가운데, 한번은 영화를 보러갔다가 엄마가 찾아와 10분 만에 끌려간 적도 있었다. 사연의 주인공은 “작년 1년 동안 주말 외출을 다섯 번 정도밖에 못 했다”고 말해 측은함을 자아냈다.

이 학생의 엄마는 “밖에 나가면 걱정된다. 남자친구를 사귄 흔적 때문에 휴대폰을 검사하게 됐다”며 딸의 고민을 이해하지 못하는 태도로 일관했다. 최근 남자친구와 헤어졌다는 주인공은 “엄마가 남자친구에게 전화해서 막말까지 했다”며 의기소침해했다.

이날 주인공은 엄마가 평소 폭언과 폭력을 쓰기도 한다고 밝혀 MC와 게스트, 방청객들이 엄마의 행동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어 주인공은 자신뿐만 아니라 “동생들도 엄마 눈치를 본다, 물 마시는 일, 화장실 가는 것까지 일일이 물어본다”며 속상해했다. 정찬우는 “애들에게 ‘안 돼’라는 말을 많이 했기 때문에 눈치를 보는 거다, 조금 놔줘야 한다”며 조언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