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846 0032017071739197846 05 0508002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남자농구 대표팀, 대만 존스컵서 이란 꺾고 3연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김선형의 골밑 득점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제39회 윌리엄 존스컵 국제대회에서 3연승을 내달렸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대만 타이베이 허빙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이란과 경기에서 88-78로 승리했다.

대만 B팀과 인도, 이란을 연달아 제압한 한국은 3연승으로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우리나라는 김선형(SK)과 이정현(KCC)이 나란히 16점씩 넣었고 허웅(상무)도 14점을 기록했다.

리바운드에서 21-34로 밀린 한국은 3점슛 22개를 던져 14개를 적중시키는 확률 높은 외곽 공격을 앞세워 3점슛 3개에 그친 이란에 10점 차 완승을 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과 대만 A, B팀, 인도, 이란, 리투아니아, 이라크, 일본, 필리핀, 캐나다 등 10개 팀이 출전해 23일까지 풀리그로 순위를 정한다.

대표팀은 18일 리투아니아 선발팀과 4차전을 치른다.

◇ 17일 전적

한국(3승) 88(24-13 20-16 16-30 28-19)78 이란(1승2패)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