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33177 0582017042037433177 05 0506001 5.16.8-RELEASE 58 스포츠월드 15949230

'할 말 하는' 정해성 코치, '옹고집' 슈틸리케 마음도 다스릴까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많은 대화를 통해 서로를 알아가야 한다.”

정해성 신임 수석코치가 ‘슈틸리케호’ 새로운 구원투수로 낙점됐다. 대한축구협회가 지난 18일 정해성 중앙고 감독을 대표팀 수석코치로 선임했다.

정 코치는 2002 한일월드컵 4강,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 등 대표팀의 찬란한 역사를 함께한 몇 안 되는 지도자다. 특히 2002 한일월드컵 당시 외인 거스 히딩크 감독을 잘 보좌하며 대표팀의 4강행을 뒤에서 물심양면 도왔다. 정 코치라면 남은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3경기에서 대표팀을 하나로 묶을 수 있고 때로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에 서슴없이 직언을 날릴 수 있을 것이란 판단 하에 ‘슈틸리케호’ 합류가 결정된 것이다.

무엇보다 정 코치는 축구계에서 할 말은 할 줄 아는 지도자로 불린다. 과거 대표팀에 재직할 때도 선수들의 건의사항이 있으면 정 코치가 적극적으로 수용해 감독에 전달하며 혹시 모를 불상사를 사전에 차단했다. 그래서일까. 정 코치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도, “내 역할은 선수와 감독 사이에 다리가 되는 것이다. 그래도 감독에 직언을 해야할 때가 온다면 주저 없이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 코치가 ‘옹고집’ 슈틸리케 감독의 마음도 다스릴 수 있을까. 넓게 보이듯 슈틸리케 감독은 고집이 강한 감독이다. 전술에 질문을 받는 것도, 수정하는 것도 불편해 한다. 선수 선발에 관해서도 일반의 범주를 넘어선 자신만의 방식이 있다. 물론 이는 감독의 고유권한이지만 결과로서 축구팬들을 이해시켜야만 잡음이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나 슈틸리케 감독은 이미 여러 차례 이 부분에서 부딪힘이 많았다. 정 코치의 직언이 슈틸리케 감독을 ‘불편’하게 만들 수 있다.

정 코치는 “많은 얘기를 나누겠지만 (코치로서의) 선을 지킬 것”임을 강조한 뒤 “가장 중요한 점은 개인보다 팀이 우선이라는 점이다. 그러기 위해선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통해 서로 알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다행히 시간적 여유가 있다. 대화를 하면 충분히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 소통도 가능하다. 먼저 감독님께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