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돌풍' 김희애 "설경구와 맞설 수 있는 매력...찐 정치인 연기 대리만족"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희애가 정치인을 연기한 소회를 전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제작발표회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설경구, 김희애, 김용완 감독, 박경수 작가가 참석했다.

김희애는 극 중 박동호(설경구 분)의 폭주에 맞서 차기 권력을 독차지하려는 야심가 경제부총리 정수진 역을 맡았다.

김희애는 "젊은 시절에 끌어오는 정의감으로 정치판에 뛰어들었지만 결국 부패 권력과 손잡고 변해가는 인물이다. 국무총리 박동호를 몰락시키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야심가"라고 말했다.

이어 "정수진은 누구보다도 정의로웠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맞닥뜨린 시대와 눈앞에 상황들로 인해서 어쩔 수 없이 현실과 타협하면서 악을 물들어 간다. 어떤 한 부분에 중점을 두었다기보다는 정수진이라는 인물이 박동호만큼 너무 매력적이다"고 극중 캐릭터 정수진 역에 대해 설명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어려운 정치 법률 용어, 경제 용어 많았지만 너무나 소중하게 한 단어 한 단어를 어떻게 하면 여러분들께 잘 전달하고 정수진의 매력들과 박동호와 같이 당당하게 맞설 수 있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너무 아껴가면서 소중히 연기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희애는 "돌풍의 정수지는 3선 국회의원을 거쳐서 경제부총리까지 오른 그야말로 찐 정치인이다. 그동안 한국 드라마에서 이런 캐릭터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강렬한 카리스마와 서사를 지닌 인물이다. 저는 너무 대리만족했다"라고 덧붙였다.

'돌풍'은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돌풍'은 28일 공개된다.

사진=ⓒ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