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미스터 코리아' 류제형, 향년 44세로 사망···전날까지 인스타에 글 올렸는데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국가대표 보디빌더 류제형(44)이 갑작스럽게 사망해 팬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향년 44세.

보디빌딩 전문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인 '트포이' 측은 24일 "2021년 미스터 코리아 류제형 선수가 만 4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알렸다.

류제형과 협업을 진행해 온 피트니스 업체 ‘플렉스짐’ 측도 "류제형이 아주 많이 그리울 것 같다"며 "그동안 주신 마음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입장을 냈다.

여러 헬스 커뮤니티에도 류제형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글이 게시된 가운데 고인의 사망 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류제형은 지난 23일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사망 하루 전까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20일까지 유튜브 영상을 공유하는 등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해 왔다.

1980년생 류제형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보디빌더로 활약, 2016년에 체육훈장 기린장을 받기도 했다.

고인은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 오버롤 챔피언(전 체급 최고의 선수)에 올랐고, 2021년 국내 보디빌딩 대회인 미스터 코리아에서 대상을 받았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