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정치 도파민 자극"…설경구·김희애, 전 세계 '돌풍' 일으킬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 카타르시스 '돌풍', 28일 12부작 전편 공개
박경수 작가·김용완 감독 "부끄럽지 않을 자신"


더팩트

배우 김희애와 박경수 작가, 김용완 감독, 배우 설경구(왼쪽부터)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예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설경구와 김희애가 만나 전 세계 시청자들의 정치 도파민을 자극하겠다고 자신했다. 힘 있는 이야기로 처음부터 끝까지 휘몰아칠 '돌풍'이 안방극장에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돌풍'(극본 박경수, 연출 김용완) 제작발표회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김용완 감독과 박경수 작가를 비롯해 배우 설경구와 김희애가 참석했다.

'돌풍'은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추적자 THE CHASER(더 체이서)' '황금의 제국' '펀치'로 '권력 3부작'을 선보인 박경수 작가가 7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여기에 설경구와 김희애가 합류해 막강한 연기 대결을 예고한다.

박 작가는 "현실에서는 불가능하니까 드라마에서라도 만들고 싶었다"며 "초인이 답답한 세상을 쓸어버리고 새로운 토대를 만드는 드라마를 쓰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권력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몰락하는 인간을 그렸다"며 "인간이 몰락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꿈을 꾸기 때문이다. 극 중 박동호가 바로 그런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작품이 대통령 시해라는 설정을 내세운 만큼 다소 위험하지 않느냐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박 작가는 "우리 작품만을 위해 창작된 설정이다. 현실을 반영하고자 한 것들은 없으니 작품에만 집중해서 봐 달라"고 밝혔다.

더팩트

배우 김희애와 박경수 작가, 김용완 감독, 배우 설경구(왼쪽부터)가 전 세계 시청자들의 정치 도파민을 자극하겠다고 자신했다. /서예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출을 맡은 김용완 감독은 "제목의 느낌처럼 쉴 틈 없이 강렬하게 휘몰아치는 캐릭터의 향연을 경험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신념에 잠식돼 괴물이 되는 과정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연출 의도를 짚었다. 이어 "배우들은 물론이고 스태프들도 각본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때문에 영상적인 기교보다는 작품에 집중하는 것을 신경 쓰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설경구가 부패한 세력을 쓸어버리기 위해 기꺼이 손에 피를 묻히기로 결심한 국무총리 박동호를 연기한다. 설경구의 출연 과정은 다소 특별했다. 그는 "사실 김희애 씨 매니저를 통해 이 작품을 알게 됐다. 드라마를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책(대본)이 좋으면 못 할 게 뭐가 있냐'고 했다. 그렇게 대본을 읽게 됐다"고 돌이켰다.

이후 설경구는 박 작가의 글에 흠뻑 빠졌다. 그는 "책의 힘이 엄청났다. 순식간에 읽었다"며 "박경수 작가가 주는 글의 힘을 느꼈고, 김희애 또한 강력하게 추천해 다음 날 바로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설경구는 자신의 캐릭터에 관해 "한때는 동지였지만 최고 권력을 잡은 뒤 부패해 가는 대통령에게 하야해 달라고 하지만 이후 음모에 빠지고 모든 것을 잃게 된다. 이에 대통령을 시해하려는 위험한 결심을 하게 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박동호는 무모할 정도로 거침이 없으면서 동시에 뛰어난 전략가다. 자신의 신념은 끝까지 행동에 옮기려고 한다"며 캐릭터의 매력 포인트를 귀띔했다.

더팩트

배우 김희애(왼쪽)와 설경구가 '돌풍'에서 원수로 만나 세 번째 호흡을 맞춘다. /서예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희애는 박동호의 폭주를 막아 차기 권력을 독차지하려는 야심가 경제부총리 정수진 역으로 분한다. 평소 박경수 작가의 팬이었다는 그는 "작가님은 매력적인 장르를 쓰는 분"이라며 "책을 받았을 때 그 전에 느꼈던 감정을 이어주게 하는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정수진에 대해 "누구보다 정의로웠지만 맞닥뜨린 현실과 어쩔 수 없이 타협하면서 악으로 물드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김희애는 정수진의 매력을 자신했다. 그는 "박동호만큼 너무 매력적이었다. 어려운 정치, 법률 용어들이 많았지만 너무나 소중하게 한 단어 한 단어를 여러분에게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소중히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김희애와 설경구는 이로써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김희애는 "사실 '더 문'에서는 만나지는 못했다. '보통의 가족'에서는 남편의 형님이어서 몇 번 싸웠는데 이번엔 제대로 원수로 만났다. 그동안은 짧게 마주쳐 연기했다면 이번에는 제대로 회포를 푼 셈"이라며 "그래서인지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설경구는 "세 번을 연속으로 만나는 것 자체만으로 큰 인연이지 않나. 늘 감사하며 촬영했다"고 화답했다.

더팩트

배우 김희애(왼쪽)와 설경구가 출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은 28일 공개된다. /서예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들과 연출진은 관전 포인트를 꼽기도 했다. 먼저 설경구는 "'돌풍'은 힘 있는 이야기다. 공수가 계속해서 뒤바뀌는데 충격적인 첫 장면부터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김희애는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자신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 감독은 "'돌풍'에 휩쓸리면 어느새 12회까지 정신없이 보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정치 도파민을 책임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 작가 역시 "시청자들이 무엇을 기대하든 그 기대를 배반하고 새로운 기대를 하게 만들고 또 그 기대를 배반하는 이야기를 보여드리겠다"고 자신했다.

12부작인 '돌풍'은 28일 오후 전 세계에 전편 공개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