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한국 3명, 미국 3명…파리올림픽 여자골프 4명 나서는 국가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진영·양희영·김효주 vs 미국 코다·부·장

고진영 세계랭킹 3위·양희영 5위·김효주 13위

미국의 코다 세계 1위·부 2위·장 9위

이데일리

왼쪽부터 고진영, 양희영, 김효주(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25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을 통해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 골프선수 60명이 확정됐다.

고진영(29), 양희영(35), 김효주(29)는 오는 8월 7일부터 나흘간 프랑스 파리의 르 골프 내셔널에서 열리는 파리올림픽 골프 여자부 경기에 나설 한국 대표로 선발됐다.

이날 발표된 세계랭킹에 따르면 고진영은 3위, 양희영은 5위, 김효주는 13위를 각각 기록했다.

세계랭킹 상위 15위 안에 든 선수들 중 국가별로 최대 네 장의 올림픽 티켓을 주고, 그렇지 않으면 한 국가당 두 명의 선수가 출전 자격을 얻는다.

양희영은 24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4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25위였던 세계랭킹을 5위까지 끌어올리고 극적으로 파리올림픽에 합류했다.

출전 선수가 60명으로 제한적이기 때문에 양희영이 속한 한국에 올림픽 티켓이 3장 돌아가면서 세계랭킹 330위인 사라 쇼버(오스트리아)가 올림픽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고 미국 골프채널은 전했다.

한국과 함께 미국이 3명의 선수를 올림픽에 내보낸다.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와 2위 릴리아 부, 9위 로즈 장이다.

앨리 유잉(미국)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공동 5위를 기록해 세계랭킹을 3계단 끌어올린 16위에 올랐다. 15위 안에 들지 못해 올림픽 출전 티켓을 놓쳤다.

한국과 미국의 최다 선수인 세 명을 출전시킨다. 올림픽 티켓 네 장을 따낸 국가는 없다. 한국과 미국의 메달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중국의 인뤄닝(세계랭킹 4위), 린시위(15위), 올림픽 개최국인 프랑스의 셀린 부티에(6위), 페린 들라쿠르(75위), 호주의 해나 그린(7위), 이민지(11위), 잉글랜드의 찰리 헐(8위), 조지아 홀(36위), 일본의 사소 유카(10위), 야마시타 미유(19위), 태국의 아타야 티띠꾼(12위), 패티 타와타나낏(25위), 캐나다의 브룩 헨더슨(14위), 알리나 샤프(292위), 뉴질랜드의 리디아 고(17위), 모모카 코보리(293위) 등이 파리올림픽에 나선다.

최근 태국의 세력은 약해졌지만 일본, 호주 등도 한국의 경쟁자가 될 전망이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은메달,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 등 올림픽에서 연속해 메달을 따내며 강한 모습을 보이는 리디아 고도 주의해야 한다.
이데일리

왼쪽부터 넬리 코다, 릴리아 부, 로즈 장(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