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백진희, 미술관에서 조각상 같은 자태... ‘백옥 피부’ 빛난 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백진희가 미술 전시회를 관람하며 조각품 같은 자태를 뽐냈다.

백진희는 24일 자신의 개인 채널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는데, 그 중 한 장은 미술품 옆에 서 있는 그녀의 모습이 마치 하나의 예술 작품처럼 보이는 인상적인 사진이다.

조명과 어우러진 그녀의 백옥같은 피부가 빛을 발산하며 아름다운 효과를 자아냈다.

매일경제

백진희가 미술 전시회를 관람하며 조각품 같은 자태를 뽐냈다.사진=백진희 SNS


백진희는 이날 캐주얼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였다. 그녀는 흰색 반팔 티셔츠를 착용해 깔끔하고 심플한 룩을 연출했다. 흰색 티셔츠는 기본 아이템으로, 다양한 스타일에 활용할 수 있는 필수 아이템이다.

여기에 더해, 여유로운 핏의 연청색 청바지를 매치해 편안하면서도 트렌디한 느낌을 더했다. 특히 롤업된 청바지 밑단은 캐주얼한 분위기를 강조하는 포인트로 작용했다. 블랙 벨트는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를 주며 허리 라인을 강조해 균형 잡힌 스타일을 완성했다.

또한, 간단한 목걸이와 시계로 심플하지만 세련된 악세서리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과하지 않은 악세서리가 전체적인 룩에 조화를 이루며 그녀만의 고급스러운 감각을 나타냈다.

매일경제

백진희는 캐주얼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였다. 사진=백진희 SNS


그녀의 패션은 기본적인 아이템을 활용하면서도 세부적인 악세서리와 디테일로 스타일을 완성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그녀의 스타일은 현대 미술 전시회 배경과 어우러져 예술적인 분위기와 잘 어울렸다.

한편, 백진희의 패션 센스는 일상에서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스타일로, 많은 팬들에게 교감을 주고 있다. 특히 그녀의 티셔츠와 청바지 조합은 누구나 손쉽게 소화할 수 있는 룩으로,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 가능하다.

기본 아이템에 약간의 변화를 주는 것만으로도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녀의 패션은 많은 이들에게 좋은 참고 자료가 될 것이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