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마이크로닷, 빚투 논란 후 6년 만에 복귀…“피해자 10명 중 9명과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EP'다크사이드' 발매 쇼케이스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저의 부모님과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시고 상처를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른바 ‘빚투’(연예인 가족 채무 폭로) 논란 이후 6년 만에 공식 석상에 얼굴을 비춘 래퍼 마이크로닷이 고개를 숙였다.

그는 24일 서울 구로동 예술나무씨어터에서 연 새 EP앨범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미디어 시사회 겸 간담회에서 “다시 이렇게 여러분 앞에 인사하게 돼 참 많이 떨리는 마음이다. 사건 이후에 시간을 보내면서 많은 반성과 노력의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마이크로닷은 당시 부모의 빚투 논란이 알려지며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그의 부모는 지난 1990∼1998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에게서 총 4억여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났다.

2018년 즈음 마이크로닷은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주목받았으나 부모의 채무 논란은 그의 발목을 묶었다.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사기 혐의로 각각 3년과 1년의 형이 확정돼 복역 후 뉴질랜드로 추방됐다.

마이크로닷은 2020년 이후 꾸준히 신곡을 발표, 음악 활동은 해왔으나 공식석상에 모습을 비춘 것도, 빚투 논란에 대해 입을 연 것도 6년 만에 처음이다.

그는 먼저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다는 말로 먼저 입을 열었다. 마이크로닷은 “피해자 한 분 한 분을 먼저 만나서 그분들께 사과드리는 것이 먼저였다”며 “그러다 보니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첫 대응에 대해서도 참 많이 후회하고 있다. 많이 반성하고 있다. 참 어리석었던 행동이었다”며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어리숙했다. 죄송하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마이크로닷은 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 10명 가운데 9명에게 변제 혹은 합의한 상태라고 했다. 그는 “사건이 터지고 나서 파악된 13명 가운데 1심 재판을 통해 10명의 피해자가 확인됐다.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분들 6명에게 2억1000만원을 변제하고 감사하게도 합의했다”며 “2심에서는 나머지 4명 가운데 1명과 합의가 됐다. 모든 재판이 끝나고 부모님이 형을 마친 뒤에 (소속사) 대표님과 2023년에 남은 세 분 중 2명과 합의했다. 마지막 한 분과도 (합의를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이크로닷은 “부모님과 종종 연락하고 있다”며 “저는 부모님으로부터도 (사건 관련) 이야기를 들었지만, 피해자분도 한 분 한 분 만나 이야기를 들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사건을 알게 됐다. 부모님도 지금은 후회하고 계시다”고 했다.

이야기 도중 간간이 눈물을 보인 그는 “인생에서 많은 어려움도 있었는데 많은 부분을 깨닫고 저를 성장케 하는 시간이었다”며 “삶의 소중함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됐다. 그 시간이 지금뿐만이 아니라 미래에서도, 제 앨범의 작업에 대해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

마이크로닷의 새 미니음반 ‘다크사이드’(DARKSIDE)는 긍정적인 외면에 가려진 또 다른 내면을 표현한 앨범이다. 앨범엔 타이틀곡 ‘변하지 않아’를 비롯해 ‘프레이 포 마이 에너미스’(Pray FOr My Enemies), ‘올라이트’(Alright) 등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

she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