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韓 국대가 3부? 이건 아니지!"…백승호, PL 우승팀 감독이 부른다→ 英 매체도 챔피언십 이적 보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한국 국가대표 백승호가 리그1(3부)에서 축구를 하는 건 큰 손해이다"

영국 매체 '인사이드 풋볼'은 23일(한국시간) "존 유스테스 블랙번 로버스 감독이 미드필더 백승호를 위해 버밍엄 시티를 습격하려고 한다"라고 보도했다.

2023-24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에서 24개 팀들 중 19위를 차지해 잔류에 성공한 블랙번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3부리그인 리그1으로 강등 당한 버밍엄 시티 핵심 미드필더 백승호를 주시 중이다.

지난 1월 겨울 이적시장 때 백승호를 영입했던 버밍엄 시티는 22위로 시즌을 마무리해 23위 허더스필드와 24위 로더럼 유나이티드와 함께 강등되면서 다음 시즌을 3부리그에서 보내게 됐다. 블랙번(승점 53)은 버밍엄 시티(승점 50)보다 승점이 3점 더 많으면서 강등을 면했다. 블랙번은 1994-1995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박지성이 뛰던 2000년대 초반에도 프리미어리그에서 다크호스로 자리매김하던 팀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시즌에도 계속 챔피언십에서 경쟁하고 더 나아가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노리고 싶은 블랙번은 이번 여름 중원 강화의 일환으로 백승호 영입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매체는 "앨런 닉슨 기자에 따르면 블랙번 로버스를 이끄는 존 유스테스 감독은 미드필더 백승호를 영입하기 위해 친정팀인 버밍엄 시티를 다시 방문하고 싶어 한다"라고 설명했다.

잉글랜드 출신 유스테스 감독은 지난해 10월까지 버밍엄 시티를 이끌었으나 구단이 웨인 루니 감독을 선임하길 원해 경질됐고 이후 블랙번 지휘봉을 잡았다. 아이러니하게도 유스테스 감독이 이끈 블랙번은 잔류에 성공했지만, 루니 감독은 성적 부진으로 약 3개월 만에 경질됐고 버밍엄도 3부로 강등됐다.

이어 "버밍엄은 지난 시즌 챔피언십에서 살아남지 못해 새 시즌이 시작되면 리그1에서 생활해야 한다"라며 "그들은 탄탄한 예산을 갖고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일부 선수들이 3부리그에서 뛰는 것에 열광하지 않을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백승호는 전 버밍엄 시티 감독 유스테스와 함께 챔피언십에 남을 수 있는 옵션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라며 유스테스 감독이 백승호를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유스테스는 백승호를 블랙번에 데려오고 싶어하며 백승호가 이우드 파크(블랙번 홈구장)에서 뛰는 데 관심을 갖기를 바라고 있다"라며 "백승호가 버밍엄을 떠나 블랙번으로 이적하는 걸 추진할지는 불분명하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백승호가 블랙번 이적을 원하고 있는지에 대해 확답하지 못했지만 "지난해 말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뛰었던 한국 국가대표 백승호가 리그1에서 축구를 하는 건 큰 손해이다"라며 버밍엄에 잔류하기엔 백승호의 재능이 아깝다고 평가했다.

1997년생 미드필더 백승호는 지난 1월 30일 겨울 이적시장이 닫히기 전에 K리그1 전북현대를 떠나 버밍엄으로 이적하면서 다시 유럽으로 진출했다.

엑스포츠뉴스


백승호는 지난 2010년 스페인의 명문 구단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 입단했다. 바르셀로나는 백승호와 5년 계약을 맺으며 백승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 살 터울인 이승우(수원FC)와 함께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서 성장한 백승호는 2014-15시즌 바르셀로나 B팀으로 월반하는 등 뚜렷한 재능을 보였다.

위기도 있었다. 2014년 바르셀로나가 국제축구연맹(FIFA)로부터 징계를 받은 뒤 백승호의 앞날이 막히는 듯했다. 당시 바르셀로나는 전 세계 유망주들을 영입할 때 FIFA의 18세 미만 선수 영입 규정을 위반했고, FIFA는 여기에 포함된 이승우, 백승호 등에게 FIFA 주관 경기 출전 금지라는 징계를 내렸다.

정식 경기를 뛸 수 없게 된 건 백승호한테 큰 타격이 됐다. 바르셀로나B로 월반하고 스페인 영주권을 획득한 후에는 공식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지만 확실하게 자리를 잡지 못한 백승호는 2017년 지로나 FC로 이적하며 새 도전에 나섰다.

한 시즌 동안 지로나 2군인 CF 페랄라다에서 30경기 이상을 소화한 백승호는 능력을 인정받아 이듬해 1군으로 콜업됐다. 그렇게 백승호는 지로나에 정착하는 듯했으나, 분데스리가의 다름슈타트 이적으로 다시 한번 도전을 선택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름슈타트에서의 첫 시즌은 좋았다. 백승호는 수비형 미드필더와 공격형 미드필더를 오가며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30경기 가까이 소화하는 등 꾸준히 기회를 받았다. 그러나 두 번째 시즌에는 주전 경쟁에서 밀려나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후 백승호의 선택은 국내 복귀였다. 백승호는 K리그 정상급 구단인 전북 현대로 이적하며 K리그 무대를 밟았다. 비록 다름슈타트에서는 주전 경쟁에서 밀렸지만, 백승호는 K리그 정상급 미드필더로 자리잡으며 맹활약을 펼쳤다. 2021시즌 전북의 K리그1 우승을 도왔고, 2022시즌엔 FA컵 우승과 리그 준우승에도 기여했다.

지난 해에는 병역 문제까지 해결했다. 당초 백승호는 2023시즌이 끝난 뒤 12월 김천상무에 입대할 예정이었다. 입대를 반 년 앞두고 천금 같은 기회가 찾아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와일드카드로 발탁돼 주장 완장을 차고 모든 경기에 출전해 한국의 아시안게임 3연패에 일조했으며, 자신의 발목을 잡고 있던 병역 문제도 해결하는 데 성공했다.

백승호는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유럽 재진출의 문을 스스로 열었다. 한때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중국 슈퍼리그 산둥 타이산으로 이적할 수 있다는 이적설이 나오기도 했으나, 백승호의 선택은 유럽이었다. 2023시즌을 끝으로 전북과 계약이 만료된 백승호는 새 팀을 물색하다 버밍엄과 손을 잡았다.

엑스포츠뉴스


버밍엄 시티에 입단한 백승호는 빠르게 팀의 핵심 멤버로 자리를 잡았다. 주로 수비형 미드필더로 많이 출전한 백승호는 2023-24시즌 리그 18경기를 뛰면서 1322분을 소화했다. 출전한 18경기 중 선발 출전 횟수는 15번이나 됐다.

백승호는 챔피언십 최종전인 노리치 시티와의 홈경기에서 버밍엄 시티 데뷔골을 터트리며 1-0 승리를 이끌면서 팀의 잔류를 돕는가 싶었지만 함께 잔류 경쟁을 펼치던 팀들이 모두 승리를 거둬 버밍엄 최종 순위가 22위로 확정돼 3부로 강등되게 됐다.

다행히 블랙번을 포함해 챔피언십 클럽들이 백승호 활약상을 높이 평가해 영입을 고려하면서 다시 한번 2부리그에서 재능을 뽐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버밍엄 시티에 합류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백승호가 챔피언십에 남기 위해 이번 여름 이적을 추진할지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사진=풋볼리그월드, 버밍엄시티, 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