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故 구하라 사망 전 "무섭다" 의미심장 글···"금고 훔친 범인 170㎝ 후반· 광대 돌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카라 멤버였던 고(故) 구하라의 자택에서 금고를 훔쳐 간 범인의 몽타주가 공개된 가운데 구하라는 사망 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무섭다'는 글을 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전파를 탄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른바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을 집중 조명했다. 해당 사건은 구하라가 사망한 이후 누군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구하라의 자택에 침입해 고인의 휴대전화가 보관된 개인금고를 훔쳐 달아난 사건을 말한다.

범인은 현관문 도어락 비밀번호를 누르려고 몇 번을 시도했지만, 열감지센서가 장착된 디지털 도어락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 비밀번호도 구하라 사망 뒤 오빠인 구호인씨가 곧장 변경했다. 현관문을 열지 못한 범인은 측면 벽의 폐쇄회로(CC)TV 위 2층 철문을 통해 침입한 것으로 보인다.

범인은 집 안에 있던 값비싼 물품들이 아닌 금고만 가지고 나갔다. 게다가 빠른 도주로(현관문)를 선택하지 않았다는 점으로 보아 단순 절도범이 아니며, 금전적 이득을 위해 구하라 집에 침입한 것이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구호인씨는 “버닝썬에 관련된 자료들이 있다고 생각해서 그걸 훔친 것이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계시더라”며 “관련됐다기보다는 내가 군대에서 동생에게 쓴 편지, 동생이 가르치는 학생에게서 받았던 편지, 계약서와 소속사에서 정산받은 서로, 집 등기권리증, 휴대전화가 대여섯 대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버닝썬 멤버가 범인이 아닐 가능성도 있기에 지인일 수도 혹은 제3자일 수도 있다"며 "누구나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미 금고를 열어 정리를 했었다는 구호인씨는 “금고를 가져갔을 때는 거의 빈껍데기를 가져갔다고 봐도 무방하다. 아이폰이 잠겨 있는데 풀기 위해서 아직도 업체에 맡겨놓은 상태"라며 "언젠가 기술이 나오면 이것을 풀기 위해서 믿고 맡길 수 있는 분에게 맡겨놓고 기다리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구하라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이 휴대전화가 버닝썬과의 연관성 문제가 있다 없다를 제가 단정적으로 얘기 드리는 것은 굉장히 조심스러운 부분”이라면서도 “금고 사건을 되짚어 볼 필요는 반드시 있다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금고를 훔쳐 간 범인이 직접적으로 얽힌 당사자가 아니라 심부름센터 또는 청부업체 소속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몽타주 수사관 출신 전문가가 그린 범인의 몽타주도 공개했다.

제작진은 전문가들의 분석을 종합해 170㎝ 후반대에 날씬하고 건강한 체격을 가진 20대 후반에서 30대 초중반, 왼쪽 귀에 귀걸이를 착용했으며 근시로 인해 안경 혹은 콘택트렌즈를 평소 착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편 구하라는 사망 전 자신의 SNS 비밀 계정에 “무섭다”는 글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구하라는 일본에서 활동 후 잠시 귀국했을 때인 2019년 11월 23일 공식 SNS에는 “잘자”라는 짧은 인사를 남겼다.

평범한 듯 보였던 메시지와 달리 몇 시간 뒤 가까운 지인들만 아는 비밀 계정에는 “무섭다···”는 글이 올라왔다. 지인들은 “언니 나 있잖아. 듬직한 든든한 언니 동생”, “무서워 왜 바보야. 늘 네 편이다. 우리 생각해”라며 구하라를 위로했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구하라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현장에 간단한 메모가 발견됐을 뿐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