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이진, 여전히 핑클 비주얼…뉴욕댁 우아함은 다르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그룹 핑클 출신 이진이 뉴욕에서의 근황을 전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22일 이진은 자신의 채널을 통해 별다른 멘트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진은 지인들과 함께 레스토랑을 찾아 즐거운 일상을 보내고 있는 모습. 가슴 길이의 긴 생머리를 늘어뜨린 채 음식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다.

화이트 민소매 상의를 착용해 가녀린 팔뚝을 드러내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이진은 1998년 핑클로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16년 여섯 살 연상의 금융계 종사자와 결혼했다. 현재 미국 시민권자 남편과 함께 뉴욕에 거주하며 일상을 전하고 있다.

사진=이진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