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종합]최진혁, 정은지 폰에 1번으로 저장 "위험할 때 전화해"('낮과 밤이 다른 그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은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정은에서 정은지로 바뀌는 순간을 들켰다.

23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에서는 계지웅(최진혁 분)이 이미진(정은지 분)을 걱정했다.

이날 임순(이정은 분)은 계지웅 팀에 합류했다. 지웅의 사무실에서 또 한 명의 사무관이 사표를 내자 인력난에 시달리던 차장 차재성(김광식 분)은 시니어 인턴 임순을 계지웅의 사무실에 투입한 것.

갑작스러운 임순의 발령 소식이 지웅은 재성을 찾아가 따져 물었다. 그러나 '워커홀릭' 지웅의 악명으로 대체자를 찾는 건 불가능한 상황. 하는 수 없이 임순을 사무관 보조로 받아들였다.
텐아시아

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지웅은 현실적으로 힘든 업무를 지시했지만, 임순은 문서정리부터 엑셀까지 완벽하게 완수했다. 주병덕(윤병희 분)은 "젊은 감각을 따라올 수는 없을 거"라며 다른 심부름을 시켰지만, 임순은 실수 없이 해내 두 사람을 놀라게 했다.

퇴근하는 아줌마 임순을 쫓던 고원(백서후 분)은 우연히 미진(정은지 분)으로 변한 모습을 목격하고 "분명 아줌마가 맞는데"라며 혼란에 빠졌다. 다음 날, 블랙박스 영상까지 돌려본 그는 "대체 정체가 뭐지. 분장인가. 너무 리얼한데"라며 정체에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계지웅은 미진에게 호신용품을 선물하며 "혹시 모르니 가지고 다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을 믿지 못해 미진이 살인사건 목격자임을 밝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진이 자리를 비운 사이 핸드폰에 자신의 번호를 1번으로 저장한 지웅은 "혹시 위험한 일 생기면 바로 전화하라"고 당부했다. "범인이 찾아오면 어떡하냐"는 미진의 걱정에 그는 "잡아야죠. 그때까진 나만 믿으라"고 다독였다.

마약 수사를 위해 미진이 클럽에 잠입했다. 임순의 모습으로 클럽에 들어가려다 "딸 찾으러 온 것 같은데 다른 곳으로 가라"며 밀려 넘어지며 미진으로 변해 1순위 입장 순번이 된 것. 무대에 올라 주목을 끈 미진은 재벌가 자제들이 모인 방으로 들어갔고, 그곳에서 마약을 발견했다.

한편, 미진에게 연락이 없자 초조해하던 지웅은 자신을 막는 클럽 가드들을 때려눕히고 찾기 시작했다. 미진이 카메라를 들키고 재떨이로 맞기 직전, 비명에 문을 연 지웅의 눈이 커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