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악역전문배우' 고태산 "도박으로 40억 날려…아내와 3년째 별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배우 고태산 도박으로 수십억을 날리고 아내와 별거 중인 근황을 밝혔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고태산이 도박으로 40억원을 날렸다고 털어놨다.

고태산은 지난 22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결혼은 33년 차, 별거는 3년 차"라는 놀라운 근황을 전했다.

그는 "제가 1987년도에 연극을 해서 결혼을 했는데 백수로 살았다. 그러다가 조금 돈이 모아져서 종로 금은방에서 중간 상인 역할을 했다"고 했다.

이어 "이 일을 하며 돈을 많이 벌었다. 당시에 금값이 폭등해 금 배달로 1000만원씩 받았다. 돈을 엄청 벌면서 '이제 고생이 끝났다' 싶었는데 돈을 너무 벌다 보니, 정신 상태가 안 좋아졌다. 돈이 많이 들어오니까"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보니 뭘 했냐면 도박했다. 처음에는 도매상끼리 카드(게임)를 해보자고 하더라. 해봤는데, 내가 뭘 알아야지. 3일 만에 3억원이 날아간 거다. 1980년대 후반에서 1990년대 초"라고 고백해 경악을 자아냈다.

고태산은 "금 거래는 외상으로 할 수도 없어서 장모님에게 돈을 빌렸다. 5000만원으로 시작해 열심히 하면 될 거라고 생각했지만, 다시 올라갈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아내에게는 고백을 못 했었다. 거짓말을 했다. 새로 들어올 금 시세가 올랐으니 조금 모자란다고 했다. 다 무너지고 다 끝났다. 나중에는 사실대로 이야기했다. '고 서방. 그냥 같이 살아라'라고 장모님께서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결국 그 당시 10억, 현재 시세로 40억가량을 잃었다는 고태산은 "(가게를 접고) 카바레에서 노래했다. 밤업소에서 사회 보고, 하루하루 손님이 주는 팁을 모아서 생활했다. 노름은 이제 못한다. 지금도 카드만 봐도 환멸이 온다"라며 "(하지만) 3년 전부터 아내와 별거 중이다. 내가 미안해서 나왔다. 양심이 있는데 어떻게 (같이) 사느냐"고 털어놨다.

아내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가망성이 없는 거 같다. 미안하다고 이야기하면 눈만 깜빡거리더라"라며 "시청자분들께 너무 죄송하다. 지난 얘기지만 다시 한번 참회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