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손연재, 72억 건물주…이태원 대사관 건물 전액 현금 매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출신 손연재가 서울 이태원동에 위치한 72억원짜리 단독주택을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과 공동명의다.

22일 매일경제는 부동산 등기부 확인 결과 손연재가 지난해 11월 해당 주택의 부동산매매계약을 맺었고 지난 4월30일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않고 전액 현금으로 매입했다"면서 "해당 주책은 경리단길 인근에 위치해 있다. 현재 대사관으로 사용 중"이라고 전했다.

해당 주택 근방에도 각종 대사관이 몰려있다. 쾌적한 주거 환경은 물론 사생활 보호에도 이점을 갖고 있다. 박명수, 박나래 등 연예인들도 다수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연재는 지난 2022년 9세 연상의 금융인과 결혼했다. 지난 2월 아들 출산과 더불어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 1억원의 후원금을 기부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