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전훈 기간중 음주에 후배 성추행…피겨 女싱글 국가대표 2명 '자격정지 3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빙상연맹 중징계 결정…'불법 촬영' 동료 선수도 1년 자격정지

[임재훈]

[스포츠W 임재훈 기자] 외국 전지훈련 기간 여러 차례 술을 마신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들이 이성 후배에게 성적 가해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21일 연합뉴스는 빙상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 빙상연맹이 전날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여자 싱글 국가대표 선수 A에게 미성년자인 이성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3년 자격 정지 징계를 내리는 한편, 또 다른 선수 B에게는 성적 불쾌감을 주는 불법 촬영을 한 혐의 등으로 1년 자격 정지 징계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A와 B는 지난달 15∼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진행된 피겨 국가대표 전지훈련 기간 숙소에서 음주한 사실이 발각돼 빙상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됐다.

빙상연맹은 두 선수를 조사하던 중 음주 외에도 A가 이성 후배 C를 자신의 숙소로 불러서 성적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행동을 했으며, B는 동의를 구하지 않고 A의 성적 불쾌감을 유발하는 사진을 찍은 뒤 C에게 보여주는 등 성적 가해 행위가 벌어진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빙상연맹은 A와 B를 중징계했고, C에게는 이성 선수 숙소에 방문한 것이 강화 훈련 규정 위반이라고 판단해 견책 처분했다.

아울러 전지훈련 지도자 D씨에겐 선수단 관리 부주의로 3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내렸다.

빙상연맹은 이와 함께 A와 B 두 선수의 행위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스포츠윤리센터에도 신고하기로 했다. 두 선수는 상위 단체인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한편, 피겨 국가대표팀은 2026년 밀라노 동계올림픽에 대비해 사상 처음으로 남녀 국가대표 총 10명이 지난달 약 2주 동안 이탈리아에서 해외 전지훈련을 실시했다. 올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남녀 1위를 차지한 차준환과 신지아는 개인 훈련 일정으로 참가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스포츠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