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프로야구와 KBO

살아난 테스형의 연타석포…프로야구 1위 KIA, 한화에 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IA타이거즈 소크라테스. [KIA타이거즈 제공]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연타석 홈런을 작렬한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화력쇼를 발판 삼아 한화 이글스를 꺾고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KIA는 2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한화를 8-3으로 꺾었다.

소크라테스는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1볼넷 3타점 2득점을 기록했고, 김도영은 이틀 연속 홈런을 작렬하는 등 2타수 1안타 2볼넷 3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KIA는 2회부터 앞서갔다. 2사 만루 기회를 잡은 KIA는 김도영이 한화 선발 황준서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한 점을 얻었다.

KIA 방망이는 4회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2사 3루 기회에서 김도영이 좌월 투런포를 터뜨리며 3-0으로 달아났다.

5회엔 나성범의 우월 2루타와 이우성의 볼넷, 이창진의 희생번트로 만든 2사 2, 3루에서 김태군이 싹쓸이 좌전 적시타를 때리며 두 점을 더했다.

5회까지 무실점 역투하던 KIA 선발 윤영철은 5-0으로 앞선 6회초 1사 1루에서 수비 실책이 나오자 제구가 흔들리면서 몸에 맞는 공과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실점했다. 이후 2사 만루에서 채은성에게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KIA는 5-3으로 쫓긴 6회말 공격에서 소크라테스의 홈런으로 다시 달아났다.

소크라테스는 무사 1루에서 한화 김범수를 상대로 우중월 투런포를 폭발했다.

소크라테스는 8회말에도 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6이닝 동안 2피안타 3볼넷 7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한 윤영철은 시즌 7승째를 거뒀다.

hwshi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