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노빠꾸 탁재훈' 측, 여돌에 AV 권유 논란 사과 "배려 없었다"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빠꾸 탁재훈 사과 / 사진=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노빠꾸 탁재훈' 측이 여자 아이돌 멤버에게 일본 성인물 배우 데뷔 권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측은 21일 커뮤니티 탭을 통해 "먼저 지난 '다나카 & 오구라유나' 편을 보며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시청자분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제작진은 "이번 이슈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며,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엠씨로 합류한 지원 씨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하여 이에 제작진은 지원 씨 본인과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녹화 현장에서, 지원 씨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탁재훈 씨는 만류하였으나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 씨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 씨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제작진은 "노빠꾸의 콘셉트로 남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으나,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심도 깊게 인지를 못 한 점 또한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유명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노빠꾸 탁재훈'에 출연했다. 해당 영상에서 오구라 유나는 "시그니처 지원이 일본에서 잘 될 것 같냐"는 탁재훈의 질문에 "인기 많을 것 같다. 몸매가 좋으니까. 꼭 데뷔해 달라"고 답했다.

해당 장면이 공개된 직후 문제의 발언이 성희롱이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그러나 제작진은 별다른 입장 없이 문제의 장면들을 편집했고, 논란이 가중되자 뒤늦게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하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입니다.

먼저 지난 편을 보며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시청자분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립니다.

이번 이슈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며,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엠씨로 합류한 지원 씨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하여 이에 제작진은 지원 씨 본인과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습니다.

또한 녹화 현장에서, 지원 씨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탁재훈 씨는 만류하였으나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 씨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 씨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노빠꾸의 콘셉트로 남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으나,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심도 깊게 인지를 못 한 점 또한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모든 제작진이 콘텐츠 제작 과정 전반에서 더욱 면밀히 신경 쓰도록 하고,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도 ‘노빠꾸 탁재훈’의 재미로써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