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정용진 회장 집 문 두드려보자” 안정환·홍현희 ‘가보자G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가보자GO’ 시즌2. 사진 ㅣ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보자GO(가보자고)’ 시즌2가 여심찬 시작을 알렸다.

오는 29일(토) 첫 방송되는 MBN ‘가보자GO’ 시즌2는 만나보고 싶은 연예인과 셀럽, 삶이 궁금한 화제의 인물 등 다양한 분야의 ‘친구’ 집에 방문해 그들의 삶을 들여다보고 진한 인생 이야기를 나누며 진짜 친구가 되는 과정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이다.

지난 시즌1에서는 연예인부터 무속인과 드랙 아티스트, 아나운서와 화장품 회사 CEO 등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들이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남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뜨거운 유튜브 조회수 및 K콘텐츠 경쟁력 조사 전문 기관에서 TV 비드라마 뉴스 점유율 부문 10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하는 등 화제를 모은 바 있다.

MC 안정환은 “주변에서 시즌2를 하는지 여쭤보는 분들이 많았는데, 나는 당연히 시즌2를 할 거라고 생각했다. 냉정한 세계지만 시청자분들의 사랑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 감사하다”라고 애정을 드러내며 “서울대생 축구 동아리 친구들이 보고 싶다. 난 그 친구들 덕분에 살아남은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자기만의 공간인 집에 초대하는 게 쉽지 않을 텐데, 초대해 주는 친구들 정말 고맙다”라며 “우리 집을 공개하겠다”는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홍현희는 “우리 시어머니가 방송 모니터를 해주시는데 ‘가보자GO’를 보고 안정환씨가 마음이 정말 따뜻한 사람이라고 하셨다”며 남매 케미를 보여준 안정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주하 앵커와 오은영 선생님 댁에 방문해 보고 싶다. 그리고 안정환씨 집도 궁금하고, 아내분의 피부 비결도 듣고 싶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무엇보다 홍현희는 “정용진 회장님 댁 문도 두드려 보자”라며 당찬 포부를 전해 실현 가능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