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강주은, "험난한 가정사에도 잘 자라준 최민수, 신기하다"('같이 삽시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배선영 기자] 쇼호스트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주은은 20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 등장부터 오토바이를 탄 채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원숙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라며 놀라워했고, 혜은이는 사레까지 들려 기침을 했다.

이날 강주은은 "결혼 하자마자 시어머니와 1년 반 동안 살았다. 스물 셋에 결혼을 했는데 남편이 한창 바빴다. 거의 남편을 보는 시간은 없었고 어머니와 같이 있었는데, 낯선 한국에서 어머니의 존재가 큰 위로가 됐다"라며 최민수의 어머니인 배우 故 강효실에 대해 언급했다.

또 강주은은 시아버지인 故 최무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강주은은 "시아버지도 종종 뵀다. '뭘 안다고 시집을 왔어'라며 '좋은 집에서 사랑을 받고 살아왔기 때문에 우리 아들하고 같이 살 수 있구나'라고 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강주은은 "남편을 통해 가정사는 익히 알고 있었다. 남편을 보면 신기한게 만약 내가 똑같은 상황에서 자라왔다면 완전히 달랐을 것 같다. 남편만큼 착하지 않았을 것이다. 나쁜 사람이 됐었을 것이란 말이다. 남편이 너무 잘 자라줘서 신기하다"라며 최민수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강주은은 "결혼 초에는 무슨 이런 인간이 다 있을까 했는데 오히려 30년 동안 배웠다. 사랑이 충족되지 못해음에도 마음에 원망이 없다. 어린 시절 이야기를 하는데 그대로 받아들이고 존중한다. 어떻게 그러냐"라고 전했다.

한편 최민수는 배우 최무룡과 강효실 슬하에 태어났으나, 최무룡은 이후 동료 배우 김지미와 불륜으로 강효실로부터 간통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