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대인배’ 손흥민, 벤탄쿠르 용서하자 ‘소인배’ 토트넘도 공식 입장 드러내…“이제는 지나간 일, 우리는 하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은 ‘대인배’, 토트넘 홋스퍼는 ‘소인배’였다.

‘쏘니’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최근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인종차별 논란 문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이미 벤탄쿠르와 대화를 나눴다. 그는 실수했다는 걸 알고 있으며 사과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매일경제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벤탄쿠르가 공격적으로 말하려는 건 아니었다. 우리는 형제이며 이로 인해 바뀌는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제는 지나간 일이며 우리는 하나다. 우리는 프리시즌에 다시 만나 한 팀으로서 싸울 것이다”라고 전했다.

벤탄쿠르는 최근 우루과이 TV 방송 ‘포를라 가미세타’에 출연,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질문에 “손흥민의 사촌 유니폼을 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과 그의 사촌은 똑같이 생겼다”고 답했다.

가볍게 보기 힘든 발언이었다. 동양인의 외모에 대한 비하로 볼 수 있었다. 이후 벤탄쿠르의 SNS에는 이를 비판, 비난하는 팬들의 댓글이 이어졌다.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한 벤탄쿠르는 SNS를 통해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그는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할게, 매우 좋지 못한 농담이었어. 내가 너를 사랑한다는 걸 알 거야, 너를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은 아니야. 사랑한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사진=손흥민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해외 매체들은 “벤탄쿠르가 TV 생방송 도중 손흥민에게 ‘끔찍한 농담’을 던진 뒤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손흥민의 애칭 ‘쏘니’를 sonny가 아닌 sony로 적는 등 무성의한 사과라는 반응도 존재했다. 더불어 벤탄쿠르의 사과가 전해졌음에도 반응은 그리 좋지 않았다.

한 팬은 인종차별 반대 캠페인의 대표 문구인 ‘NO ROOM FOR RACISM(인종차별이 설 자리는 없다)’을 언급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역시 이 문구를 패치로 만들어 부착, 인종차별 반대에 앞장섰다.

그는 “NO ROOM FOR RACISM은 오직 흑인에게만 해당하는 것인가?”라고 벤탄쿠르에게 항의했다.

벤탄쿠르의 무지한 행동만큼 더 충격적이었던 건 토트넘의 이후 대처였다. 자신들의 에이스가 인종차별 관련 문제의 중심에 있었음에도 공식 입장이 전혀 없었다. 그렇게 조용하던 토트넘은 손흥민이 공식 입장을 드러내자 곧바로 공식 SNS를 통해 공유, 구단 입장도 밝혔다.

매일경제

사진=토트넘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벤탄쿠르의 인터뷰 영상, 그리고 이후 공개 사과, 클럽은 이 문제에 대해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었다. 여기에 다양성, 평등, 포용 목표 등 모든 선수를 위한 추가 교육도 포함되어 있다”며 “우리의 캡틴 손흥민이 이번 사건에서 선을 그었다고 느끼고 앞으로 새 시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전적으로 응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다양하고 세계적인 팬들과 선수들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다. 어떤 종류의 차별도 우리 클럽, 경기, 또는 더 넓은 사회 내부에 설 자리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트넘의 공식 입장 내용보다 더 중요한 건 타이밍이었다. 결국 손흥민이 먼저 나서야만 그들도 움직였다. 과연 토트넘이 손흥민을 진정 보호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이 되는 순간. 7월 말부터 시작되는 대한민국 투어에 대한 팬들의 반응도 이제는 부정적으로 바뀐 상황이다.

매일경제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