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온두라스 교도소에서 억울한 옥살이를 하게 된 한국인 여성의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20일 방송되는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이하' 꼬꼬무') '는 온두라스를 여행하던 도중 한 사건에 휘말려 악명 높기로 유명한 온두라스 교도소에 억울한 옥살이를 하게 된 한국인 여성 한지수의 사연을 조명한다.

2009년 8월, 한지수의 언니 지희씨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이집트에서 미국으로 오기로 한 동생 지수가 공항 어딘가에서 연기처럼 사라져 버린 것이다. 비행기는 정상적으로 도착했지만 지수의 핸드폰은 꺼져있고, 비행기 탑승 여부조차 확인하기 어려운 막막한 상황에서 언니 지희의 핸드폰으로 믿기 힘든 전화가 걸려 온다. 자신을 이란 여성이라 밝힌 그녀는 지수가 인터폴 유치장에 갇혀있다고 했다. 더 놀라운 건 지수가 체포된 이유다. 지수는 네덜란드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인터폴 적색수배령이 내려진 상태였다.

1년 전인 2008년. 지수는 번듯한 대기업에 사표를 내고 스킨스쿠버 강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 온두라스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최종 목적지는 다이버들의 성지, 로아탄섬이다. 꿈같은 3개월이 지나고, 갑작스러운 집 계약 문제로 난감해하던 지수에게 다이빙샵 강사 '댄'이 솔깃한 제안을 해온다. 그렇게 댄의 집에서 머물게 된 지수에게 인생을 뒤흔든 '그날'이 찾아온다. 자격증 시험을 닷새 앞둔 어느 날, 잔뜩 취한 댄이 네덜란드 여성 마리스카와 함께 귀가했다. 둘을 방으로 들여보내고 얼마나 지났을까? 단잠을 깨우는 노크 소리에 방을 나선 지수는 믿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한다. 마리스카가 금방이라도 숨이 넘어갈 듯 위태로운 상태였다. 지수와 댄은 재빨리 응급처치를 시행했지만 결국 그녀는 병원 이송 직후 숨을 거두고 말았다. 사인은 뇌 손상에 의한 뇌부종. 목격자였던 지수는 간단한 조사를 받고 풀려나게 된다.

그로부터 두 달이 지난 어느 날. 이집트 다합에서 스킨스쿠버 강사로 활동했던 지수는 엄마를 만나러 미국에 가기로 한다. 그런데 카이로 공항검색대에 여권을 내미는 지수에게 갑자기 두 명의 남성이 다가오더니 그녀를 인터폴 유치장으로 끌고 가는 게 아닌가.

사건 발생 1년 후, 단순 목격자에서 네덜란드 여성을 살해한 살인자가 되어버린 지수. 과연 온두라스 검찰이 내민 타살 증거는 무엇일까? 유죄가 인정된다면 지수가 받게 될 형량은 무려 30년이다. 결국 무법지대 온두라스 감옥에 갇힌 그녀를 구하기 위해 외교부와 법의학자, 그리고 국제 변호사로 이뤄진 '드림팀'이 꾸려졌다. 사건 발생 15년이 지난 지금, 지수는 무죄를 받고 풀려났을까? 아니면 여전히 온두라스 감옥에 구금된 상태일까?

2009년, 살인 누명을 쓰고 온두라스 감옥에 갇힌 한국인 여성 한지수. 그녀를 구하기 위해 한달음에 온두라스로 날아간 딸바보 아버지와 '드림팀', 과연 지수는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스토리의 주인공 한지수. 제작진이 어렵게 만난 그녀의 파란만장 스토리는 6월 20일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작전명 : 집으로'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