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코코’ 윤현숙, 개성적인 미국 라이프! 민소매에 핑크 바지 입고 화려한 여름 스타일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윤현숙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ome back home 여행 후 느끼는 가장 소소한 느낌은 역시 집이 편하다 ㅋㅋㅋ 가장 번거로운 건 짐 풀기! 짐 정리! 그리고 뭐가 있을까요?? 다음 여행은 ????”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윤현숙은 하늘색 민소매를 착용하여 시원하고 활기찬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녀의 사진 속 모습은 여름철의 시원함을 잘 표현하고 있으며, 그녀만의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잘 보여주고 있다.

매일경제

윤현숙이 사진을 통해 근황을 알렸다.사진=윤현숙 SNS


또한 윤현숙은 핑크 바지를 매치하여 사랑스럽고 개성적인 코디를 완성했다.

핑크 색상의 바지는 그녀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강조하며, 세련된 패션 감각을 돋보이게 했다.

특히, 윤현숙은 두꺼운 목걸이를 여러 개 레이어드하여 화려하고 독특한 모습을 선보였다.

매일경제

윤현숙은 핑크 바지를 매치하여 사랑스럽고 개성적인 코디를 완성했다. 사진=윤현숙 SNS


또한 화이트 망사 양말을 신어 그녀만의 독특한 패션 센스를 자랑했다. 이러한 스타일링은 윤현숙의 개성 넘치는 패션 철학을 잘 보여준다.

한편, 윤현숙은 1993년 혼성 그룹 ZAM의 1집 앨범 ‘난 멈추지 않는다’로 데뷔했다. 그러나 소속사의 정산 문제와 멤버 간의 불화로 인해 그룹이 해체되었고, 이후 이혜영과 함께 2인조 여성 댄스 팝 음악 그룹 ‘코코’를 결성하여 활약했다. 1996년부터는 배우로 활동을 이어갔으며, 2021년 ‘복면가왕’ 출연을 끝으로 현재는 사실상 연예계를 은퇴하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고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